UPDATED. 2021-10-24 09:06 (일)
문대통령 "2025년까지 글로벌 백신 5대 강국 도약"...5년간 2.2조 투입
문대통령 "2025년까지 글로벌 백신 5대 강국 도약"...5년간 2.2조 투입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8.05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025년까지 글로벌 백신 생산 5대 강국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백신 자주권 확보를 위한 차세대 국산 백신 개발에 대한 지원 의지를 강조한 것이다.

연합뉴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5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보고대회' 모두발언을 통해 "전파력이 강한 델타 변이바이러스가 확산하며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 상황이 다시 악화하고 있다"며 "끝이 잘 보이지 않는 코로나와의 전쟁에서 가장 효과적인 방어수단은 백신"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열린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 및 전략 보고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열린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 및 전략 보고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연합뉴스]

백신 관련 연구개발·시설투자에 대한 세제 지원을 대폭 확대하고, 필수 소재·부품·장비의 생산 및 기술을 자급화해 국내 기업들이 생산 역량 극대화를 강조한 문 대통령은 "연간 200명 이상의 의과학자를 새롭게 육성하고, 임상시험 전문인력 1만명, 바이오 생산 전문인력 연간 2000명 등 바이오의약품 산업 인력 양성에 힘쓰겠다"며 "K-바이오랩 허브를 구축하고, 첨단투자지구도 지정해 각종 인센티브를 제공하겠다"고 공언했다.

이어 한미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백신 파트너십을 거론, "실질적 성과로 이어지도록 긴밀히 협력하면서 독일, 영국 등과도 백신 파트너십을 확대하겠다"며 "외국인 투자를 활성화하고 글로벌 기업을 유치하는 등 글로벌 백신 허브로서의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국산 백신의 신속한 개발을 통한 백신 자주권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이달 중 국내 기업 개발 코로나 백신이 임상 3상에 진입할 예정이며, 내년 상반기까지 국산 1호 백신의 상용화가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나아가 "차세대 백신인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 개발도 속도를 내고 있다. 생산 핵심기술의 국산화가 이뤄지고 있으며 올해 안에 임상시험 진입도 가시화되고 있다"며 자금 지원, 원부자재 국산화, 특허 분석 지원 등 전방위 지원체계를 가동할 계획임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출범한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위원회'에 "비록 늦더라도 이번 기회에 mRNA 백신까지 반드시 개발해 끝을 본다는 각오를 가져 주기 바라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대한민국은 많은 위기를 겪었지만 그때마다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내는 놀라운 힘을 보여줬다"며 "이제는 더 나아가 글로벌 백신 허브로서 인류의 감염병 극복의 중추적 역할을 하면서, 백신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기회를 만들어내도록 하자"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