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9 18:10 (화)
7월 취업자 54.2만명 증가, 석달째 오름폭 둔화..."8월부터 시차 두고 충격여파 반영"
7월 취업자 54.2만명 증가, 석달째 오름폭 둔화..."8월부터 시차 두고 충격여파 반영"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1.08.11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7월 취업자가 54만2000여명 늘어 5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으나 증가폭은 3개월째 감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인한 대면서비스업종이 타격을 받은 영향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방역조치에 따라 8월부터 시차를 두고 고용 충격이 반영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통계청이 11일 발표한 ‘2021년 7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64만8000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54만2000명 늘었다. 취업자 수는 지난 3월(31만4000명)부터 5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으나, 증가폭은 6년 8개월 만에 최대였던 4월(65만2000명) 이후 3개월 연속 둔화되는 추세다.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이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2021년 7월 고용동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통계청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상향과 온라인 거래 증가로 도·소매업 취업자 감소폭이 확대되고 음식·숙박업 취업자가 다시 감소로 돌아선 것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달 취업자는 전월 대비(계절조정)로 2만명 증가했다. 2월 이후 6개월 연속 증가세지만 증가폭은 6월(1만8000명)보다 소폭 오른 수준이다.

고용률(15세 이상)은 61.3%로 작년 동월 대비 0.8%포인트 상승했다. 지난달 청년층(15~29세) 취업자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18만4000명 늘었다. 연령별로는 30대 취업자(-12만2000명)만 17개월 연속 감소를 기록했다.

산업별로 보면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23만7000명), 운수·창고업(12만1000명), 건설업(9만2000명) 등에서 취업자가 늘었으나, 도·소매업 취업자는 18만6000명 줄면서 전월(-16만4000명)보다 감소폭이 커졌다.

그간 증가세를 보여왔던 숙박·음식점업 취업자 또한 1만2000명 줄어 4개월 만에 감소세로 전환했다. 이는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방역 수칙이 강화되면서 대면서비스업이 타격을 입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밖에 협회 및 단체·수리 및 기타 개인서비스업(-5만명)과 예술·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2만8000명)도 취업자수가 감소했다. 

임금근로자 가운데 상용근로자(36만1000명)와 임시근로자(35만2000명)는 증가한 반면, 일용근로자는 17만명 감소했다. 비임금근로자 가운데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7만1000명 줄었으나,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8만7000명 늘었다.

주당 평균 취업 시간은 39.3시간으로 지난해 수준을 유지했다. 통계상 취업자로 분류되는 일시휴직자는 50만6000명으로 17만9000명 줄었다.

실업자 수는 지난해보다 21만8000명 줄어든 92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7월 기준으로 2014년(91만4000명) 이후 7년 만에 최저치다.

비경제활동인구는 전년 같은 달 대비 3만명 줄어든 1652만2000명으로 5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비경제활동인구 중 '쉬었음' 인구는 233만4000명으로 1만5000명 증가했다. 구직단념자는 63만3000명으로 5만2000명 늘었다.

취업자 증감·실업자 추이. [그래픽=연합뉴스]

홍 부총리는 이날 고용동향과 관련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코로나19 4차 확산에 따른 수도권 4단계 거리두기 실시 등 어려운 고용 여건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월 대비 50만명 이상의 취업자 증가세가 4개월 연속 지속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업종별로는 숙박·음식업 취업자(-1만2000명)가 4개월 만에 감소 전환되는 등 대면서비스 업종에 코로나 확산 영향이 일부 나타났으나, 전문·과학기술, 정보통신, 운수·창고 등 비대면·디지털 비즈니스 관련 분야는 지난달에 이어 20만명 이상 증가했다"며 "대면 서비스업 등 방역위기 피해업종의 일자리 어려움이 비대면·디지털 분야에서 창출되는 새로운 일자리로 보완되는 양상"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다만 "7월에도 전체적으로 고용개선 흐름이 이어졌으나 최근 방역강화 조치 등으로 8월 고용부터는 시차를 두고 충격 여파가 반영될 것"이라며 "특히 코로나 취약업종의 경우 7월에도 어려움이 관찰되고 있는 만큼 방역조치 등으로 인한 피해계층의 어려움을 조속히 덜어드리도록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 등의 신속한 집행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번 코로나 확산의 고용시장 영향을 최소화하고 그간의 회복세가 최대한 유지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1·2차 추경에 반영된 정부 일자리를 취약계층에 신속히 제공 △2차 추경으로 추가재원이 확보된 고용유지지원금 등으로 민간 일자리 유지를 적극 지원 △신산업 인재양성 등 비대면·디지털 일자리 개선세 지속·강화 등이 주요 방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