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6 09:21 (토)
롯데글로벌로지스, 3400톤 거대 중량물 해상운송 성공...중량물 운송역량 입증
롯데글로벌로지스, 3400톤 거대 중량물 해상운송 성공...중량물 운송역량 입증
  • 김혜원 기자
  • 승인 2021.08.19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롯데글로벌로지스가 총 '3400톤'에 달하는 거대 중량물 해상 운송에 성공했다. 10여 차례에 걸친 철저한 사전 운송 시뮬레이션을 통해 최적의 운송경로와 방법을 설계한 롯데글로벌로지스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글로벌 중량물 운송역량을 입증했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울산항에서 인도네시아 발릭파판(Balikpapan) 지역 정유 공장 건설현장까지 3920㎞에 걸쳐 총 3400톤의 초중량물 3기를 포함한 약 2만5000CBM(Cubic Meter, 입방미터) 플랜트 설비자재를 성공적으로 운송했다고 19일 밝혔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지난 3월 고객사인 현대중공업의 위탁을 받아 인도네시아 국영정유사 ‘페르타미나’의 발릭파판 정유공장 고도화 프로젝트에 투입되는 정유 플랜트설비 핵심 기자재의 해상 및 현지 내륙운송을 맡았다.

인도네시아 입항 기념 행사 [사진=롯데글로벌로지스 제공]
인도네시아 입항 기념 행사 [사진=롯데글로벌로지스 제공]

현대중공업에서 제작한 초중량물의 무게는 각각 1357톤, 1041톤 및 1003톤이다. 1000톤 이상 초중량물 다수를 한 번에 운송하는 것은 매우 드문 경우이며 전문적 물류 영역에 속한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4개월간 사전 준비 과정을 거쳐 지난 7월 19일부터 24일까지 울산 현대중공업 해양야드에서 화물을 선적한 뒤 8월 7일 발릭파판까지 자항선(중량물 운반용 특수선)을 사용한 해상 운송을 마친 후, 8월 14일 현지 육상 공사현장까지 SPMT(Self Propelled Modular Transpoter, 육상 중량물 운송용 특수 장비)로 모든 물량을 착오나 지연 없이 운송 완료하였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이번 운송에서 안전성과 효율성에 중점을 두고 총력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고객사인 현대중공업의 적극적 지원은 물론 인도네시아 현지법인과 함께 중량물 운송 전문 협력사들과 수시 기술협의를 진행했다. 10여 차례에 걸친 철저한 사전 운송 시뮬레이션을 통해 최적의 운송경로와 방법을 설계하며 위험요소를 사전에 모두 제거하여 계획 대비 오차 없는 운송을 수행했다는 것이 사측 설명이다. 

또한 안전 운송에 만전을 기하여 그간의 자체 중량물 운송 노하우를 활용하여 필요한 선적 자재를 강화하고 태풍에 대비한 안전장치를 추가 설치하기도 했다. 우천 등 돌발 상황에도 철저히 대비하여 해상운송 중 제6호 태풍 ‘인파(IN-FA)’를 맞닥뜨릴 때도 유연한 항해 일정 조정과 현지에서의 비상 예비 장비 동시 운용을 통해 초중량물의 야간 운송 작업에서도 화물 손상 없이 기한 내 운송을 완료했다.

롯데글로벌로지스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최고의 글로벌 중량물 운송역량을 입증했다"며 "글로벌 물류를 선도하는 종합물류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