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1 18:39 (목)
'나는 임차인' 윤희숙이 책임지는 방식, 의원직 사퇴 그리고 대선경선 포기
'나는 임차인' 윤희숙이 책임지는 방식, 의원직 사퇴 그리고 대선경선 포기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8.25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국민권익위원회 조사에서 부친의 부동산 관련 불법 의혹이 제기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당 지도부의 만류에도 의원직 사퇴를 선언했다. 1년 전 여당의 임대차 3법 강행 처리에 반대하면서 '저는 임차인입니다'라는 국회 연설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던 초선의 윤 의원은 자신이 책임지는 방식이 의원직 사퇴라고 강조하며 당내의 대통령 후보 경선에도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25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의원직을 서초갑 지역구민과 국민들께 돌려드리겠다"며 "이 시간부로 대선후보 경선을 향한 여정을 멈추겠다"고 대선 경선 참여도 포기했다.

권익위는 지난 23일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 12명의 부동산 의혹을 발표했는데, 윤 의원은 부친의 농지법 위반 의혹이 제기되면서 당에 통보된 리스트에 올랐다. 당 지도부는 본인 문제가 아니거나 소명이 충분히 됐다고 보고 윤 의원 사안에 대해선 문제 삼지 않았다.

의원직 사퇴 의사를 밝히는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의원직 사퇴 의사를 밝히는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윤 의원은 "국민께 심려를 끼치게 돼 송구하다"며 "저희 아버님은 농사를 지으며 남은 생을 보내겠다는 소망으로 2016년 농지를 취득했으나 어머님 건강이 갑자기 악화하는 바람에 한국농어촌공사를 통해 임대차 계약을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26년 전 결혼할 때 호적을 분리한 이후 아버님의 경제 활동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하지만, 공무원인 장남을 항상 걱정하고 조심해온 아버님의 평소 삶을 볼 때 위법한 일을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독립관계로 살아온 지 30년이 지난 아버님을 엮은 무리수가 야당 의원의 평판을 흠집 내려는 의도가 아니고 무엇이겠나"라며 "권익위의 끼워 맞추기 조사"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대선의 최대 화두는 현 정부의 부동산 실패와 내로남불 행태"라며 "그 최전선에서 싸워온 제가 정권교체 명분을 희화화할 빌미를 제공해 대선 전투의 중요한 축을 허물어뜨릴 수 있다는 위기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시간부로 대통령 후보 경선을 향한 여정을 멈추겠다. 또 국회의원직도 다시 서초갑 지역구민과 국민들께 돌려드리겠다"라면서 "그것이 염치와 상식 정치를 주장해온 제가 신의를 지키고 자식된 도리를 지키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윤 의원이 사퇴 의사를 밝혔다고 해서 바로 의원직에서 물러날 수 없다. 국회법상 회기 중에는 무기명 투표로 재적 의원의 과반 출석과 과반 찬성으로 의결하게 돼 있다. 회기 중이 아닌 경우에는 국회의장 허가에 따르게 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그는 '본회의 통과가 안 될 가능성도 있지 않으냐'는 취재진 질문을 받자 "다수당이 더불어민주당이다. 민주당이 아주 즐겁게 통과시켜줄 것"이라며 "여당 대선 후보를 가장 치열하게 공격한 저를 가결 안 해준다고 예상하기 어렵다"라고 말했다. 

'서울시장 출마를 염두에 둔다는 말도 있다'는 질문에는 "제가 생각하는 정치의 모습이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정치를 완전히 떠나겠다는 선언은 아니냐'는 질문에는 "제가 책임지는 방식이 의원직 사퇴"라고만 말했다. 

윤희숙 의원이 25일 기자회견에 나서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회견장으로 찾아와 의원직 사퇴를 만류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희숙 의원이 25일 기자회견에 나서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회견장으로 찾아와 의원직 사퇴를 만류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회견장에는 이준석 대표 등 당 지도부와 동료 의원들이 찾아와 사퇴를 만류했다. 윤 의원과 이준석 대표 모두 눈물을 흘렸다. 이 대표는 "윤희숙이라는 가장 잘 벼린 칼은 국회에 있을 때 가장 큰 쓰임새가 있다고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윤 의원이 사퇴 선언을 함에 따라 민주당 의원들이 어떤 선택을 할 것인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의석은 171석이다. 

정치권에선 더불어민주당이 실제로 윤 의원 사퇴안을 가결시킬 경우 일어날 수 있는 '정치적 후폭풍' 문제 때문에 고심하고 있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윤 의원이 사퇴한 후 야권 지지층이 굳게 결속하게 되거나 여당에 대한 반대정서가 더욱 강해질 수도 있다는 관측이 있다. 하지만 여당이 윤 의원 사퇴를 굳이 막는 것도 자연스럽지 않다는 목소리도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