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9 18:10 (화)
김웅 "기억·기록 없다" 해명 되풀이...여당 "오락가락, 무책임한 내용"
김웅 "기억·기록 없다" 해명 되풀이...여당 "오락가락, 무책임한 내용"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9.08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정치권을 강타한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해 4월 총선 직전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 검사로부터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넘겨받았다는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고발장을 받았는지 기억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예고한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구체적인 진위에 대해 똑부러진 설명을 내놓지 못한 채 오락가락 해명을 되풀이해 혼란만 더 키웠다는 지적이 나온다.

더불어민주당은 김 의원의 해명 기자회견에 대해 "무책임한 내용"이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의원은 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고발장을 받았는지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모 매체의 기사에 나온 화면 캡처 자료에 의하면 제가 손모씨(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담당관)라는 사람으로부터 파일을 받아 당에 전달한 것으로 나와 있다"며 "정황상 제가 그 자료를 받아 당에 건넨 것일 수도 있지만 일각에서는 조작 가능성을 제시하고 명의를 차용했다는 주장도 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8일 국회 소통관에서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모 매체가 보도한 해당 고발장은 제가 작성한 것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며 "현재 저에게는 기록이 남아있지 않아 진위는 제보자의 휴대전화와 손모 검사의 PC 등을 기반으로 조사기관에서 조사해서 하루빨리 밝혀 달라"고 말했다.

다만 김 의원은 "불미스러운 일에 관여된 책임을 질 것"이라며 유승민 전 의원의 대권경선캠프 대변인직에서 사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용빈 민주당 대변인은 김 의원의 회견 이후 논평을 통해 "오락가락 해명에 이어 누구인지도 모르고 아무것도 기억나지 않는다는 말만 남은 무책임한 기자회견 내용"이며 "국민을 대표한다는 국회의원의 자세가 맞는지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이어 "제보자는 황당 캠프 소속이라는 말로 물타기를 하려 했던 어제에 이어 또다시 여당 공작을 말했다"며 "제보자가 국민의힘 측 인사라는 보도에도 공작과 정쟁에만 급급한 모습에 국민 한 사람으로서 참담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