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7 18:03 (화)
이건희 회장 1주기 맞아 흉상제막 추도....이재용 "겸허한 마음으로 '새 삼성' 만들자"
이건희 회장 1주기 맞아 흉상제막 추도....이재용 "겸허한 마음으로 '새 삼성' 만들자"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1.10.25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고(故) 이건희 회장 1주기를 맞아 겸허한 마음으로 새로운 삼성을 만들고, 이웃과 사회의 더 나은 미래를 꿈꾸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정중동을 벗어나 새로운 삼성의 밑그림을 그리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이 부회장이 25일 경기도 용인시 삼성인력개발원에서 열린 '이건희 회장 흉상 제막식'에 참석해 고인을 기리며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을 비롯한 유족이 25일 오전 경기도 수원 선영에서 치러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1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고 이건희 회장이 우리를 떠난 지 벌써 1년이 됐다“면서 ”고인에게 삼성은 삶 그 자체였고, 한계에 굴하지 않는 '과감한 도전'으로 가능성을 키워 오늘의 삼성을 일구셨다"며 고인을 추모했다. 또한 "이제 겸허한 마음으로, 새로운 삼성을 만들기 위해, 이웃과 사회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우리 모두 함께 나아가자"며 고인의 치열했던 삶과 꿈을 향한 열정을 기리면서 새롭게 각오를 다졌다.

이 부회장이 지난 8월 가석방된 이후 정중동의 자세를 보이다 처음으로 새로운 삼성의 비전을 제시한 것으로 조용하면서도 강력한 의지를 표출했다는 평가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해 12월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결심공판 최후진술에서 "국격에 맞는 새로운 삼성을 만들어 아버님께 효도하고 싶다"는 뜻을 내비친 바 있다.

재계에서는 이날 이 부회장의 메시지를 통해 새로운 삼성이 나아갈 길에 대한 구체적 경영 이념을 제시할 시기가 앞당겨질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삼성전자가 제작한 고 이건희 회장 1주기 추모영상 화면. [사진=삼성전자 제공]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1주기 추도식은 경기도 수원 선영에서 가족들만 참석한 채 단출하게 이뤄졌다. 삼성그룹은 이날 별도의 공식 행사 없이 사내 블로그를 통해 '온라인 추모관'을 개설하는 것으로 정중동의 행보를 이어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날 추도식과 관련해 "대규모 행사 대신 간소하고 소탈하게 하자는 유족들의 뜻에 따라 가족들만 참석해 조용히 고인을 기렸다"고 설명했다.

사내 게시판에는 '세상을 바꾼 거인, 고 이건희 회장님을 그리며'라는 제목으로 1주기 추모 영상과 신경영 특강 영상을 공개했다. 

아울러 경기도 용인시 소재 삼성인력개발원 창조관에 이건희 회장의 흉상을 제작해 설치하기도 했다. 이 부회장이 추도식 후 곧바로 삼성인력개발원으로 이동해 흉상 제막식에 참석하는 수순을 밟았고, 제막식에는 이 부회장 이외에 사장단 5명만 참석했다. 하지만 흉상은 외부에 공개되지는 않았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생전에 '인재제일' 철학을 바탕으로 '창의적 핵심인재'를 양성하는데 힘써온 이건희 회장을 추모하기 위해 흉상을 설치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