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4 15:10 (금)
수지, 양예원·이소윤 성범죄 피해 파문 청와대 국민청원 '위드유'…긍정적 영향력 보여준 그들은?
수지, 양예원·이소윤 성범죄 피해 파문 청와대 국민청원 '위드유'…긍정적 영향력 보여준 그들은?
  • 박지효 기자
  • 승인 2018.05.18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박지효 기자] "목소리 내기 쉽지 않은데 감사하다.", "아직 사건의 진실이 모두 밝혀지지 않아 어떻게 될지 모르는 사건에 나선 것은 아닌지 걱정스럽다."

가수 겸 배우로 국내외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수지가 자신의 SNS를 통해 유튜버 양예원과 배우 지망생 이소윤이 고백한 성범죄 피해 관련된 청와대 국민청원에 지지의 뜻을 밝힌 뒤 누리꾼들이 그에게 전한 반응 중 일부다. ‘위드유’ 동의로 자신의 소신을 드러낸 수지를 향한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수지가 양예원 이소윤 성범죄 피해 파문 관련된 청와대 국민청원에 지지를 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JYP 제공/뉴시스]

수지는 17일 자신의 SNS를 통해 '합정 XXXX 불법 누드촬영' 제목의 청원에 동의하는 내용의 영상을 게재했다. 수지가 게시물을 올린 뒤 청원 동의는 10만명을 넘어섰다. 이에 대중들은 수지를 향해 용기 있다는 반응을 전하고 있다.

앞서 유명 유튜버 양예원은 자신의 SNS에 올린 성범죄 피해 고백 내용 전문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자신의 영향력을 긍정적으로 이용한 스타들에게도 덩달아 눈길이 쏠리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사례로 많은 스타들의 선거 인증샷이 있다. 지난 대선 당시에도 정우성, 류준열부터 최수종, 심진화, 김지선 등 스타들이 자신의 SNS를 통해 인증샷을 공개하며 투표를 독려하기도 했으며 이는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고 있다.

2PM 멤버 찬성은 과거 자신의 SNS를 통해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기사를 공유하며 "반성은 자신의 잘못을 알았을 때 하는 건데 자신이 얼마나 큰 잘못을 저지른 것인지 알기는 할까"라는 글을 함께 올렸다. 또한 소년법 개정을 주장하는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의 글에 동의를 표하며 소년법 개정에 지지를 전하기도 했다.

현아, 윤승아, 윤계상, 이하늬 등의 스타들은 동물보호법 개정을 위한 서명에 동참해 달라고 SNS를 통해 호소하기도 했으며 최지우, 설현, 수영 등은 학대받는 동물들을 위해 1인 캠페인에 나서기도 했다.

많은 이들의 분노를 자아내며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는 양예원 이소윤의 성범죄 피해 고백에 수지가 지지를 표한 가운데 그 덕분에 더 많은 이들이 해당 청와대 국민청원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