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19 02:18 (화)
이제는 PC결제서도 '얼굴이 명함', 국내 최초 블루투스로 연결되는 '파이도 2'는?
이제는 PC결제서도 '얼굴이 명함', 국내 최초 블루투스로 연결되는 '파이도 2'는?
  • 최민기 기자
  • 승인 2018.12.11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내년부터는 온라인에서도 얼굴을 통해 간편 인증이 가능해진다. 일명 ‘얼굴이 명함’이 될 수 있는 시대가 바짝 다가왔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11일 웹 브라우저에서 얼굴로 본인 인증을 할 수 있는 블루투스 기반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히면서다.

연구진이 개발한 것은 ‘파이도(FIDO·Fast IDentity Online)’ 2단계 인증장치다. 파이도는 온라인 간편인증협회를 뜻한다. 아이디나 패스워드 대신 사람의 생체 정보를 이용해 신원을 확인할 수 있는 방식이다.

국내 최초 웹 브라우저에 스마트폰을 저전력 블루투스 방식으로 연결할 수 있도록 한 이 신기술이 내년 상반기에 상용화돼 비상한 관심이 쏠린다. [사진=ETRI 제공/연합뉴스]

현재까지는 금융권을 중심으로 스마트폰을 이용한 지문 인증(1단계)이 활발하게 적용되고 있는데, 이번에 새롭게 개발된 ‘파이도 2(단계)’는 말 그대로 파이도 2차 버전이다.

현재 2단계 인증장치는 USB나 근거리 무선통신(NFC)을 지원하는데, 블루투스를 지원하는 장치는 국내에서 아직 없다. 이에 ETRI 연구진은 파이도 2 규격 플랫폼에서 제공하는 웹 브라우저에 스마트폰을 저전력 블루투스(BLE) 방식으로 연결할 수 있도록 했다. PC 운영체제에서 온라인 쇼핑이나 금융 거래를 할 때 스마트폰을 매개로 사용자 인증을 할 수 있다는 뜻이다.

사용자 스마트폰으로 '파이도 2' 인증장치에서 웹 브라우저에 얼굴로 인증하는 ETRI 연구진. [사진=ETRI 제공/연합뉴스]

연구진은 파이도 2 기반 서버와 장치를 개발해 지난 8월과 지난달 국제 상호연동시험을 잇달아 통과했다고 설명했다.

파이도 2 인증장치는 안드로이드와 iOS 버전 두 가지로 제공한다. 거의 모든 스마트폰에서 쓸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연구진 측은 내년 상반기 안에 이 기술이 상용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ETRI 정보보호연구본부 측은 현재 연구 개발 중인 블록체인 ID 관리 기술과도 접목할 방침이고, 블록체인상에서 파이도 2 기술을 이용한 기기 인증에 폭넓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감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