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19 02:18 (화)
카카오톡 상대 프로필에 '지구본'이 뜨면?
카카오톡 상대 프로필에 '지구본'이 뜨면?
  • 최민기 기자
  • 승인 2019.01.02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카카오가 최근 해외 가상번호로 카카오톡에 가입한 뒤 친구‧가족 등을 사칭해 금전을 요구하는 ‘메신저 피싱’ 등의 피해 사례가 현저히 증가함에 따라 이를 사전에 막기 위해 특단의 조치를 취한다.

카카오는 카카오톡 이용자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메신저를 이용하기 위한 골자로 ‘글로브 시그널’을 도입한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친구로 등록되지 않은 대화 상대가 해외 번호 가입자로 인식되면 프로필 사진에 주황색 바탕의 지구본 그림을 띄워주는 기능이다.

메신저 피싱 등으로 인한 카카오톡 사용자의 피해를 막기 위해 카카오가 새롭게 꺼내든 글로브 시그널. [사진=카카오 제공]

만일 해당 대화 상대를 친구로 추가하거나 채팅창을 터치할 때는 경고창이 떠 대화 상대의 가입국가와 미등록 해외 번호 사용자에 대한 경고 및 주의사항이 안내된다.

카카오 측은 “지인을 사칭해 금전을 편취하는 등 사례가 급증해 이용자의 각별한 주의 요구 및 피해 방지를 위해 강화된 기능을 도입했다”며 “향후에도 카톡 이용자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글로브 시그널이 도입되기 전부터 카카오는 2012년 해외 번호 가입자의 프로필에 국기를 띄워주는 ‘스마트 인지 기술’을 적용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