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국제
美, 화웨이·멍완저우CFO 전격기소...中과 무역협상 코앞에 두고 기선제압?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미국이 중국과 무역협상을 이틀 앞두고 중국의 대표적인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멍완저우 부회장 겸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전격 기소했다. 미국 법무부는 미국의 요청을 받아 캐나다 당국이 긴급 체포했던 멍완저우 부회장을 미 뉴욕 연방 대배심이 기소했다.

AP통신과 블룸버그 통신 등 주요 외신은 뉴욕주 검찰과 워싱턴주 대배심이 화웨이와 2개의 관계회사, 멍 부회장을 대상으로 은행 사기 등 13개 혐의를 적용해 기소했다고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8일(현지시간) 미국 법무부에서 매슈 휘터커 법무장관 대행이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금융사기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고 발표했다. [사진=워싱턴DC EPA/연합뉴스]
 

이번 기소는 뉴욕주 검찰 당국과 워싱턴주 대배심에 의해 각각 이뤄졌다. 기소 대상은 화웨이와 홍콩의 화웨이 위장회사로 알려진 '스카이콤 테크', 미국 현지의 '화웨이 디바이스 USA'를 비롯한 2개 관계회사와 멍완저우 부회장으로 알려졌다.

AP통신은 "화웨이가 이란에 장비를 수출하기 위해 홍콩의 위장회사를 활용, 미국의 대이란 제재를 위반하는 등 이란과의 거래를 위해 스카이콤 테크와 화웨이 디바이스 USA와의 관계를 의도적으로 감췄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며 "미 뉴욕주 검찰은 이 과정에서 멍 부회장이 주도적 역할을 했다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워싱턴주 대배심은 미 통신업체인 T모바일의 기밀 절취, 사법 방해 등 10개 혐의로 화웨이를 기소했다. T모바일은 2014년 화웨이와 미국에 기반을 둔 '화웨이 디바이스 USA'를 로봇기술 절취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반면, 화웨이 측은 T모바일 측과 2017년에 분쟁을 해결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블룸버그 통신은 화웨이가 경쟁사들로부터 기술을 빼내는 데 성공한 직원들에게는 '보상'을 제공한 혐의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멍 부회장을 기소한 것을 두고 미국으로 범죄인 인도를 청구하기 위한 절차로 풀이된다는 분석과 함께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을 앞두고 중국을 압박하기 위한 미국의 의도가 깔린 정치적 행위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강성도 기자  webmaster@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