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3 18:26 (화)
하루 3번 양치 습관, 심장까지 지킨다
하루 3번 양치 습관, 심장까지 지킨다
  • 김혜원 기자
  • 승인 2019.02.12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양치질을 자주 해 치아 건강에 신경 쓰는 사람은 심혈관계 질환 발생률이 크게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강시혁 교수와 서울대 치의학대학원 박신영 교수팀은 40세 이상 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 수검자 24만7696명을 9.5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 하루 3번 이상 양치를 하거나 1년에 1회 이상 스케일링을 하는 경우 심혈관계 질환 발생이 크게 줄어들었다고 12일 밝혔다.

분당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강시혁 교수와 서울대 치의학대학원 박신영 교수팀은  양치 습관과 스케일링이 향후 10년간 심혈관 발생 위험에 미치는 영향을 미친다고 발표했다. [사진=분당서울대학교병원 제공]

발표에 따르면 양치 횟수와 위험도가 반비례 관계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양치 횟수를 한번 추가하면 심혈관계 질환 발생 위험이 9% 감소하고, 연 1회 이상 스케일링을 꾸준히 해줄 경우 14% 줄었다.

연구진은 구강 내의 만성 염증이 전신의 염증을 유발해 혈관 질환을 악화시키거나, 면역 세포를 과도하게 활성화시켜 자기 혈관을 공격할 확률이 있으므로 양치 횟수를 늘리는 것이 심혈관계 질환 발생과 연관성을 보인다고 분석했다.

치주 질환 및 치아 우식증 등이 심혈관계 질환과 관련성이 높다는 연구는 이전에도 보고된 바 있다. 하지만 연구팀에 따르면 양치 습관과 스케일링 등 구강 건강을 위한 예방적 행위가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을 낮추는 데 효과적이라는 사실을 보고한 것은 이번 연구가 처음이다.

박신영 교수는 "양치 직후부터 세균은 치아에 부착해 놀라운 번식력으로 수 시간 내에 수천, 수만 마리가 집락하는 세균막(biofilm)을 형성해 염증을 유발하게 된다"며 "변형된 바스법 등을 활용한 규칙적이고 건강한 양치 습관은 세균 사이의 네트워크가 단단해져 치석화 되기 전에 이를 제거할 수 있고, 그럼에도 일부 형성되는 치석은 스케일링을 통해 제거해야 건강한 구강을 유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강시혁 교수는 치아 건강 습관과 심혈관계 질환의 연관성을 명확하게 특정하기 위한 후속 연구를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