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3 20:17 (목)
43년 만에 을지프리덤가디언 폐지…‘3대 한미연합훈련’ 모두 역사 속으로
43년 만에 을지프리덤가디언 폐지…‘3대 한미연합훈련’ 모두 역사 속으로
  • 강성도 기자
  • 승인 2019.03.06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매년 8월 실시했던 한미 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도 폐지된다. 대규모 한미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에서 정부 연습인 '을지연습'을 떼내 민·관·군이 참여하는 새로운 형태의 '을지태극연습'이 5월 말 나흘간 일정으로 처음 실시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부의 한 관계자는 6일 "민관군이 참여하는 새로운 훈련인 '을지태극연습'을 오는 5월 27일부터 나흘간 일정으로 시행할 계획"이라며 "정부가 작년 7월 이 연습 신설 계획을 발표한 이후 군 당국과 훈련모델을 완성했다"고 밝혔다.

매년 8월 실시했던 한미 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도 폐지된다. [사진=연합뉴스]

UFG 연습이 43년 만에 폐지되면서 정부는 이를 대신해 한국군 단독으로 실시하는 을지태극연습을 올해 신설했다.

국방부는 지난해 7월 여러 안보정세 및 한미연합훈련 유예 방침에 따라 2018년 계획된 정부 을지연습을 잠정 유예하기로 결정했다. 이후 한국군 단독연습인 태극연습과 연계한 민·관·군이 함께하는 새로운 형태의 '을지태극연습' 모델을 개발하고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새로운 형태의 을지태극연습은 매년 8월 UFG 연습과 함께 실시한 을지연습과 통상 5월에 실시하는 한국군 단독 지휘소연습(CPX)을 통합한 형태로 진행된다. 외부로부터 무력공격을 격퇴하기 위한 군의 작전수행능력을 배양할 뿐 아니라 테러나 대규모 재난에 대응하기 위한 포괄적 안보 훈련을 실시한다.

국방부는 올해부터 한미연합훈련인 키리졸브(KR:Key Resolve) 연습과 독수리훈련(FE:Foal Eagle)을 진행하지 않는다고 지난 3일 밝힌 바 있다. 여기에 UFG 연습이 폐지되면서 한미 군 당국이 실시하고 있는 '3대 대규모 연례 한미연합훈련'이 올해 안에 모두 사라지게 됐다.

한미 양국은 UFG 연습을 폐지하고 '19-2 동맹' 또는 다른 영어 이름으로 작명해 축소된 형태의 새로운 훈련 방식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국가 안보에 전력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폐지되는 훈련에 대해선 규모를 축소한 대체 훈련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