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3 13:56 (목)
여야 4당 이구동성 "김성태, 딸 특혜채용 사죄하라"
여야 4당 이구동성 "김성태, 딸 특혜채용 사죄하라"
  • 김기철 기자
  • 승인 2019.03.15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기철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딸의 KT 특혜채용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당시 인사업무를 총괄한 KT 전직 임원을 구속시키면서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김성태 의원의 딸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김 의원의 사죄와 함께 검찰에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다.

여야 4당은 14일 한국당 원내대표를 지낸 김성태 의원의 딸 특혜채용 의혹으로 당시 인사업무를 총괄한 KT 전직 임원이 구속되자 김 의원의 사죄와 철저한 수사, 관련자 엄벌을 촉구했다. 사실상 김 의원의 딸이 정규직으로 특혜 채용된 혐의를 확인한 것으로 보고 지금이라도 김 의원이 인정하라는 요구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김성태 의원이 딸의 특혜채용 의혹을 강하게 부인해 왔는데, 결국 인사업무를 총괄한 임원이 구속됐다”며 “김 의원은 의혹이 사실이면 지금이라도 솔직하게 얘기하고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KT 인사업무를 총괄한 임원이 구속되는 사태까지 벌어지면서 딸 특혜채용의 사죄와 철저한 수사, 관련자 엄벌을 촉구한 한국당을 뺀 여야4당.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채용 비리는 정의의 문제로, 타인의 취업 기회를 어느 누구도 가로챌 수 없다”며 “김 의원이 당당하다면 딸의 계약직 채용부터 정규직 과정, 퇴사 시점에 대한 진실규명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사법당국은 김성태 의원 딸 특혜 채용 건에 대해 의혹 한 점 없이 밝혀 관련자를 모두 엄벌해야 한다”고 논평했고,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검찰에 의해 부정채용이 확인된 이상 더는 거짓말 할 수 없다. 이제 김 의원 본인에 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런 가운데 한겨레는 김성태 의원의 딸뿐 아니라 조카도 KT 자회사인 케이티디에스(KT DS)에서 근무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의원 조카 취업 과정을 잘 아는 한 KT 관계자는 “김 의원 쪽을 통해 이력서가 전달됐는데, 근무시킬 곳이 마땅치 않아 고심하다가 자회사에 배치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KT 자회사인 KT링커스 노조위원장 출신인 김성태 의원이 광범위하게 KT 인사에 개입하며 딸 외에 다른 친인척도 채용 청탁했던 것은 아닌지 의혹이 제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