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0 10:41 (토)
박상기‧김부겸 결기 "장자연·김학의‧버닝썬 진상 철저 규명"
박상기‧김부겸 결기 "장자연·김학의‧버닝썬 진상 철저 규명"
  • 김기철 기자
  • 승인 2019.03.19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기철 기자]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버닝썬 사건’, ‘김학의 전 법무차관 성접대 의혹’, ‘고(故) 장자연 리스트 사건’ 등 3대 사건을 철저히 수사‧조사하겠다는 결기를 드러냈다.

박상기 법무 장관은 19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부겸 행안장관과 공동 브리핑을 열어 “장자연 리스트 사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접대 의혹, 용산 참사 진실 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들 사건과 관련해 추가로 제기된 의혹을 조사를 하고자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건의한 대로 활동기간을 2개월 연장하기로 했다”며 “이 기간 조사를 통해 진상규명 작업을 계속 진행하되, 드러나는 범죄사실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수사로 전환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하게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용산 참사 진상조사와 관련해서도 “연장된 기간 동안 필요한 조사가 충분히 이뤄지도록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과거사위원회 활동 및 버닝썬 수사 관련 법무부-행안부 합동 긴급 기자회견을 한 박상기 법무부 장관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왼쪽). [사진=연합뉴스]

김 장관은 버닝썬 사건과 관련 “불법행위를 근절해야 할 일부 경찰관의 유착 의혹까지 불거진 데 대해 행안부 장관으로서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로 하여금 사건의 진실 규명과 함께 유착 의혹을 말끔히 해소하지 못할 경우 어떠한 사태가 닥쳐올지 모른다는 비상한 각오로 수사에 임하도록 독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찰관의 유착 비리가 사실로 밝혀지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벌에 처하도록 하겠다”며 “범죄와 불법 자체를 즐기고 이를 자랑삼아 조장하는 특권층의 반사회적 퇴폐 문화를 반드시 근절하겠다”고 대형클럽 불법행위의 일제단속을 예고했다.

또 재수사 방식에 대해서는 “구체적 방식을 생각 중”이라며 “효과적 재수사가 될 수 있도록, 다시 말해 사실관계를 규명하지 못하고 과거사가 되는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는 방법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이밖에 그는 경찰이 수사하는 버닝썬 관련 경찰 유착 의혹을 검찰이 직접 수사하지 않는 데 대해 “경찰청장이 명운을 걸고 수사한다고 약속해 수사 결과를 지켜볼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에서 두 장관으로부터 버닝썬 사건과 김 전 차관 성접대 의혹, 장자연 씨 사건에 관한 보고를 받은 뒤 “사건의 실체와 제기되는 여러 의혹을 낱낱이 규명하라”고 지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