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9 19:01 (월)
MBC 왕종명, 윤지오에 장자연리스트 실명요구 사과에도 줄비판
MBC 왕종명, 윤지오에 장자연리스트 실명요구 사과에도 줄비판
  • 김혜원 기자
  • 승인 2019.03.19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MBC TV '뉴스데스크'의 왕종명 앵커가 고(故) 장자연의 동료배우이자 `장자연 리스트` 목격자인 윤지오에게 방송 중 문건 속 실명을 공개할 것을 요구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이에 왕 앵커는 윤지오에게 사과했지만, 동종 업계 언론인을 비롯해 시청자들의 항의가 쏟아지고 있다.

MBC 뉴스데스크 제작진은 18일 왕종명 앵커가 스튜디오에 출연한 윤지오 씨에게 ‘장자연 리스트’ 속 실명 공개를 요구한 것을 두고 19일 “뉴스데스크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사과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MBC 뉴스데스크 왕종명 앵커가 故 장자연씨 사건의 목격자 배우 윤지오 씨에게 거듭된 무리한 요구를 해 논란이다. [사진=MBC '뉴스데스크' 캡쳐]
MBC 뉴스데스크 왕종명 앵커가 故 장자연씨 사건의 목격자 배우 윤지오 씨에게 거듭된 무리한 요구를 해 논란이다. [사진=MBC '뉴스데스크' 캡쳐]

제작진은 입장문을 통해 “왕종명 앵커가 정치인의 실명을 밝혀달라고 거듭 요구한 부분이 출연자를 배려하지 않은 무례하고 부적절한 질문이었다는 시청자들의 비판이 많았다”며 “왕종명 앵커와 뉴스데스크 제작진은 이러한 시청자 여러분의 비판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당사자인 윤지오 씨에게 직접 사과했으며, 오늘 뉴스데스크를 통해 시청자 여러분께도 사과드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윤지오 또한 자신의 SNS를 통해 왕 앵커에게 직접 사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진행자로서 당연히 국민들께서 알고자 하는 질문들을 하기 위해 애써주셨을 테고, 현재 제 상황이나 정황을 제대로 모르셨을 테니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전날 뉴스데스크를 진행한 왕종명 앵커는 윤진오에게 "장자연 리스트에 방씨 성을 가진 3명, 이름이 특이한 정치인이 있다고 했는데 공개할 의향이 있는가?"라고 물었다. 이에 윤지오는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당하면 전 증언자·목격자 신분이 아니라 피의자가 돼 명예훼손에 대한 배상을 해야 한다"며 답을 피했다.

그럼에도 왕 앵커는 윤 씨에게 실명 공개를 요구해 진술자를 고려하지 않는 '무리한 진행'이란 비판을 받고 있다.

왕종명 앵커가 답변을 거듭 요구한 ‘장자연 리스트’ 실명 공개는 윤지오의 신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취조하듯 질문을 던진 왕 앵커의 태도와 질문 내용을 놓고 시청자들의 항의가 이어졌다. “취재원이 직면한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무리하게 특종을 좆는 것이 MBC 뉴스의 현주소”라는 지적도 나왔다.

MBC 보도본부 출신인 이상호 고발뉴스 기자 또한 유튜브 방송을 통해 “제가 사실은 윤지오 배우님에게 한 번 MBC에 출연해보시는 게 어떠시느냐고 추천을 해드렸다. 그래서 (윤 씨에게) 너무 죄송했다”며 미안함을 표했다.

이어 왕 앵커를 향해 “기자는 평상시 평판으로 사는 것이 아니라, 그날·그날의 기사와 한마디·한마디의 질문으로 평가받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