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2 15:32 (월)
한국전기공사협회, '2019 전기공사 엑스포' 성료…미래 전력산업 비전 제시 '눈길'
한국전기공사협회, '2019 전기공사 엑스포' 성료…미래 전력산업 비전 제시 '눈길'
  • 김기철 기자
  • 승인 2019.04.08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기철 기자] 대한민국 전력산업의 미래 청사진을 제시하는 ‘2019 전기공사 엑스포’가 대구 EXCO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고 해 비상한 관심이 집중됐다. 전력산업의 현재를 살피고, 미래를 준비할 수 있도록 2017년부터 개최되고 있는 ‘전기공사 엑스포’는 올해 제29회 전국 전기공사 기능경기대회와 세미나에 집중한 프로그램으로 전국에서 찾은 2000여 전기인들을 맞아 서로간 화합을 다지고 전력 산업의 미래를 살펴볼 수 있는 명실상부한 전기계 최고의 축제로 운영됐다는 후문이다.

한국전기공사협회는 4일 대구 EXCO에서 2019 전기공사 엑스포가 성황리에 개최됐다고 5일 밝혔다.

'2019 전기공사 엑스포'를 성공리에 마친 한국전기공사협회. [사진=한국전기공사협회 제공]

이날 개회식에는 권영진 대구광역시 시장, 배지숙 대구광역시의회 의장, 김남일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 권기보 한국전력공사 영업본부장, 이범욱 한국전기안전공사 기술이사, 김성관 전기공사공제조합 이사장, 이형주 한국전기신문사 사장, 허헌 한국전기산업연구원 이사장 등이 참석해 2019 전기공사 엑스포의 성공적인 개최를 축하했다.

류재선 한국전기공사협회 회장은 개회사에서 “올해는 선택과 집중을 통해 전기인들의 화합을 다지고 미래 역량 강화를 위한 맞춤 프로그램을 재탄생할 수 있었다”며 “전기공사 엑스포는 전기인들이 화합하는 새로운 축제의 장이자 정보를 공유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새로운 플랫폼으로 자리잡을 것”고 말했다. 또한 “대한민국 전력산업의 이목이 집중되는 혁신의 아이콘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새로운 가치창출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왕준 중국전력건설기업협회 부회장과 후나하라 가츠미 일본 동경전력 안전고동센터 소장도 방문해 해외로 뻗어가는 대한민국 전기시공업계의 위상을 느낄 수 있었다. 이밖에도 박주선, 김동철, 송용길, 장병완, 홍일표, 한정애, 송갑석, 손금주 국회의원 등이 영상메시지를 통해 축하 인사를 전했다.

또 올해 개회식에서는 류재선 한국전기공사협회 회장과 전국 20개 시도회 회장들이 무대 위에 올라 ‘2019년 사업 비전 선포식’을 열어 눈길을 끌었다. 2019년 협회 비전은 ‘패러다임의 전환기, 회원의 힘으로 힘찬 도약! KECA GRID 2019!’로 협회가 지향하는 전기시공업계의 미래를 향한 의지를 표현하고 있다고 협회 측은 설명했다. 특히 플라즈마로 화려하게 꾸며진 행사 진행으로 2000여 전기인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와 함께 전기공사 기업인들이 전력산업의 미래를 내다볼 수 있는 시간도 마련돼 전기인들의 호응을 받았다. 첫 번째 세미나 강연자로는 조환익 전 한국전력공사 사장의 ‘전기공사업의 위기 관리 리더십’이 대구 EXCO 5층 오디토리움에서 열렸다. 조환익 전 한국전력공사 사장은 위기 극복의 성공과 실패 사례를 언급하며, 위기를 예방하는 리더의 덕목으로서 ‘공부하는 선비 자세’, ‘정서적 설득 능력’, ‘경청 및 배려 능력’, ‘조직에 대한 계산 없는 애정’을 꼽았다. 송승환 전기공사 홍보대사는 ‘문화가 경쟁력이다’라는 주제로, 난타 공연과 평창 동계올림픽 개·폐막식의 비하인드 스토리 및 스토리텔링의 방법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이와 관련해 올해 개최된 전국 전기공사기능경기대회의 종합 우승은 대구시회로 돌아갔다. 이번 전기공사 기능경기대회는 총 6개 직종 7개 종목으로, 동력(자동)제어, 옥내제어(일반부, 학생부), 변전설비, 외선지중선, 외선가공선(간접활선공법), 태양광 발전설비(시범종목)이 실시됐다.

특히 태양광발전설비는 올해 처음 신설된 종목으로 변화된 업력을 반영했다. 대구시회가 종합우승을 차지했고, 경상북도회가 종합 준우승, 강원도회가 종합 3위의 영광을 안았다.

올해 시공 기술인에 대한 시상은 경기장에서 집계가 끝나는 대로 바로 시행돼 청렴도를 더욱 높였고 폐회식에서는 종합 우승시회, 업체 대표에 대한 시상이 이뤄졌다. 양우석 심사위원장은 “올해는 지난해에 비해 더욱 높아진 기술력이 돋보인 경기였다”며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감사를 드린다”고 심사평을 전했다. “특히 태양광발전설비 등 신설된 경기에서도 높은 수준을 보여줘 전기시공업계의 앞날이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류재선 회장은 폐회사를 통해 “2019 전기공사 엑스포라는 역사의 현장을 함께 할 수 있어 더욱 특별한 하루였다”며 “오늘 전기인들이 흘린 구슬땀을 잘 꿰어 우리 업계의 소중한 보배로 만들기 위해 협회는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