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7 09:03 (일)
‘눈이 부시게’ 김혜자·‘증인’ 정우성 2019 백상예술대상 영광 
‘눈이 부시게’ 김혜자·‘증인’ 정우성 2019 백상예술대상 영광 
  • 권재준 기자
  • 승인 2019.05.02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권재준 기자] '2019 백상예술대상은 김혜자와 정우성!'

김혜자와 정우성이 드라마와 영화 부문에서 각각 2019백상예술대상을 차지했다. 비지상파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센세이션을 일으킨 'SKY 캐슬'은 4관왕에 올랐다.

1일 오후 9시부터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55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서 김혜자는 JTBC '눈이 부시게'로 TV 드라마 부문 대상을, 정우성은 '증인'으로 영화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김혜자(위)와 정우성[사진 = JTBC '제55회 백상예술대상' 방송 캡처]
김혜자(위)와 정우성[사진 = JTBC '제55회 백상예술대상' 방송 캡처]

 

 

이날 떨리는 마음으로 무대에 오른 김혜자는 드라마의 마지막 대사였던 내레이션을 다시 읊으며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생각지도 못한 일이 일어났다. 평생 못 잊을 작품을, 캐릭터를 만나 영광이었다. 우리는 위로가 필요한 시대에 살고 있다. 누군가의 엄마, 누이, 딸이었고 나였을 그대들에게 이 말을 해주고 싶었다."

영화 부분 대상을 받은 정우성도 "온당치 않은 일이 벌어졌다. 너무 빨리 받게 된 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 감사하다"며 감격스런 모습을 보였다.

이날 시상식의 또 다른 주인공은 'SKY 캐슬'이었다. 

JTBC 'SKY 캐슬'은 여자 최우수 연기상(염정아), 남자 조연상(김병철), 여자 신인연기상(김혜윤)과 함께 연출상(조현탁 PD)까지 받으며 4개 부문을 수상했다.

이밖에 영화 부문 작품상은 '공작', 감독상은 '스윙키즈'의 강형철 감독이 수상했고, TV 부문 드라마 작품상은 tvN '나의 아저씨'가 가져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