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1 06:25 (일)
수소차 보급, 올해 목표치 35% 높여 6000대로...'수소경제' 활성화 보폭은?
수소차 보급, 올해 목표치 35% 높여 6000대로...'수소경제' 활성화 보폭은?
  • 김기철 기자
  • 승인 2019.05.11 0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기철 기자] 정부가 올해 말까지 신규 수소승용차 5467대를 포함해 모두 6358대의 수소차를 보급키로 했다. 이 계획대로 이행되면 지난해 말 대비 7배가량 많은 수소승용차가 전국을 누비게 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6차 에너지위원회를 열고 올해 말 수소차 보급 목표를 6358대로 상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연내 신규 보급 물량은 5467대로 올해 당초 목표 물량인 4000대를 35%(1467대) 늘렸다. 또한 오는 8월부터 수소택시 10대, 다음달부터 수소버스 35대도 보급할 예정이다.

기존 수소차 생산량 목표치보다 35% 더 보급돼 올해 말에 도로 위를 달리게 될 친환경 수소연료전지차. [사진=부천시 제공/연합뉴스]

연료전지의 경우 올해 15개의 발전용 연료전지 프로젝트(139.3MW) 및 6.5MW 규모의 가정·건물용 연료전지를 추가로 보급함으로써 올해 말에는 보급용량을 지난해 말 대비 45% 이상 확대할 예정이다. 연료전지 보급(MW)은 지난해까지 330MW였는데, 여기서 45% 증가해 올해 말에는 476MW로 높아질 전망이다.

또 오는 8월까지 수소차 사용자의 접근성과 충전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수소충전소 구축 방안을 내놓을 방침이다. 수소 공급, 수소충전소 최적배치(경제성, 편의성 고려) 등에 관한 체계적 전략을 마련한다.

이달 말에는 분산형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 대상지역 3곳을 선정해 수소 운송이 어려운 지역에도 수소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할 예정이다. 도시가스 배관망 인근에 중·소규모 추출기(1일 600kg 규모)를 설치해 수소를 생산한다.

아울러 탄소 배출이 없는 그린수소 생산을 위해 한국전력을 사업자로 선정해 ‘태양광·풍력 P2G+계통운영’, ‘MW급 수소생산 통합플랜트’ 등 재생에너지 연계 P2G(Power to Gas) 사업을 연내에 착수할 계획이다. P2G는 재생에너지 잉여전력 수전해를 통해 ‘CO2 프리(이산화탄소 배출 없는)’ 수소 생산·저장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밖에도 산업부는 수소 경제 관련 정부‧지자체‧공공기관간 협력을 강화하고 ‘수소경제법’을 연내 조속히 제정, 수소 생태계가 조기에 구축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산업부를 비롯해 과기정통부, 기재부, 국토부, 환경부, 해수부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의 후속조치로 기술 혁신을 통한 수소경제 선도국가 도약을 위해 수소 기술개발 로드맵을 수립하고 있다.

지난 2일 열린 '수소경제 표준화 전략로드랩 이행 협력 간담회'에서 산업통상자원부와 수소경제 표준 관련 기업·기관 관계자들이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연합뉴스]

이 로드맵에서는 생산, 저장·운송, 활용(수송), 활용(발전), 안전·환경·인프라 등 수소 관련 5개 분야에 대해 관계부처 및 100여명의 산·학·연 전문가들이 관련 기술을 세분화하고 각 기술의 특성에 적합한 중·장기 기술 확보 전략을 마련하는 계획이 담겼다.

이에 따라 지난 3월부터 전 분야의 기술분류체계를 마련하고 있고, 현재 국내·외 정책이나 기술 동향, 정부 R&D 투자현황 등 세부기술별 종합진단도 진행 중이다. 이달 중 기술분류체계를 확정할 계획이고 다음달 말까지는 분야별 기술개발 목표 및 세부기술별 추진전략을 마련해 8월 말까지 기술로드맵을 수립·발표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5.7월 산업계 간담회를 통해 산업계 의견을 적극 수렴·반영해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중·장기 기술개발 전략을 수립하는데 역량을 쏟을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