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1 06:25 (일)
'2G 17이닝 무실점' 류현진, MLB 이주의 선수…한국인 5번째
'2G 17이닝 무실점' 류현진, MLB 이주의 선수…한국인 5번째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9.05.14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2경기 연속으로 완벽에 가까운 투구를 펼친 류현진(LA 다저스)이 빅리그에서 ‘이주의 선수상’을 받았다. 미국 진출 후 처음으로 수상의 영광을 누렸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사무국은 14일(한국시간) 5월 둘째 주 이주의 선수로 내셔널리그(NL) 류현진, 아메리칸리그(AL) 마이크 파이어스(오클랜드 애슬레틱스), 조지 스프링어(휴스턴 애스트로스)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MLB 사무국은 “류현진은 두 차례 선발 등판에서 17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냈고, 삼진 15개를 잡는 동안 볼넷은 단 1개만 허용했다”고 지난 한 주간 류현진의 활약상을 알렸다.

류현진이 13일 워싱턴전에서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류현진은 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홈경기에 선발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9이닝을 4피안타 6탈삼진 무사사구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빅리그 진출 후 두 번째 완봉승을 거뒀다.

13일 워싱턴 내셔널스와 홈경기서도 8이닝 1피안타 9탈삼진 1볼넷 무실점 완벽투를 펼치며 시즌 5승째를 챙겼다. 특히 8회 1사까지 노히트 행진을 펼치는 등 철옹성 면모를 뽐냈다.

MLB 사무국은 “올 시즌 다저스 선수가 이 상을 받은 것은 지난 4월 첫째 주 코디 벨린저 이후 두 번째”라고 설명했다.

류현진에 앞서 역대 한국인 메이저리거 중 이 상을 받은 선수는 4명이다.

2000년 9월 넷째 주 박찬호(당시 다저스·NL)가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이주의 선수로 뽑혔고, 2002년 7월 둘째 주 김병현(당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NL)이 두 번째로 이 상을 수상했다.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는 2010년 4월 둘째 주와 그해 9월 셋째 주에 이주의 선수로 선정돼 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두 차례 받았다. 당시 추신수는 AL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유니폼을 입었다.

가장 최근에 이주의 선수로 선정된 이는 강정호(피츠버그 파이리츠)다. 2016년 9월 둘째 주 NL 수상자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