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00:22 (화)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조작' 기업 줄송치...여수산단 범시민대책위 목소리 낸다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조작' 기업 줄송치...여수산단 범시민대책위 목소리 낸다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05.14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대기오염물질 측정치를 조작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대기업에 삼성전자 광주사업장까지 포함된 것으로 드러났다.

14일 영산강유역환경청 등에 따르면 대기오염물질 측정치를 조작(대기환경보전법 위반)한 혐의로 광주지방검찰청 순천지청에 송치된 배출사업장은 12개, 측정대행업체는 4개로 파악됐다.

수사 대상인 대기오염물질 배출업체 중에는 한화케미칼 등 여수산단 입주기업 외에도 삼성전자 광주사업장, GS칼텍스, 금호석유화학, 롯데케미칼 등의 대기업들이 포함됐다.

여수산단 유해물질 불법배출 범시민대책위원회가 14일 여수시청에서 회의를 열고 배출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기업을 규탄했다.  [사진=연합뉴스]

연합뉴스에 따르면 삼성전자 관계자는 "계약을 맺은 대행업체로부터 넘겨받은 측정값을 그대로 당국에 제출했다"며 "대행업체가 측정한 배출량이 축소되거나 반대로 부풀려지는 등 일부 수정됐다"고 해명했다.

이렇게 대기오염물질 측정치를 조작한 혐의를 받는 기업들이 늘어난 가운데 여수지역 정당·시민사회·노동단체들은 이날 대기업의 대기물질 측정치 조작사건과 관련해 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를 구성하고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여수산단 유해물질 범대위는 여수시청에서 회의를 열고 정한수 여수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과 신성남 민주노총 여수지부장 등 7명을 상임대표로 선임하고 강흥순 여수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을 집행위원장으로 선출했다.

범대위는 결의문을 통해 "배출 조작의 근원인 LG화학, 한화케미칼, GS칼텍스, 롯데케미칼, 금호석유화학 등은 통렬한 반성과 함께 여수 시민에게 무릎을 꿇고 사죄하라"며 "재발 방지 대책과 환경 개선방안을 수립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에는 "철저한 진상조사와 투명한 조사 결과를 공개해 엄중히 처벌하라"며 "환경오염물질 배출기준을 강화하고 측정제도를 개선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