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1 06:25 (일)
LG유플러스, 휴대폰 보험료 최대 35% 내렸다…가입기간 36개월로 연장
LG유플러스, 휴대폰 보험료 최대 35% 내렸다…가입기간 36개월로 연장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9.05.16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LG유플러스가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료를 낮추며 소비자의 부담을 줄였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업계 최저요금으로 이용 가능한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을 17일 새롭게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고객 편의 향상과 요금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16종으로 운영되던 휴대폰 보험 상품을 11종으로 간소화하면서 월 이용료도 최대 35% 낮췄다.

LG유플러스 모델이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의 새로운 출시를 알리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새롭게 출시되는 LG유플러스 휴대폰 보험 상품은 아이폰 분실·파손 보험 6종과 LG·삼성 등 안드로이드 폰 대상 분실·파손 보험 5종으로 구성돼 있다.

아이폰 분실·파손 상품은 월 이용료 2800원에 총 85만원까지 보상금액을 지원하는 ‘I폰 분실·파손 보험 85’부터 월 8000원에 총 200만원까지 보상금액을 지원하는 ‘I폰 분실·파손 보험 200’까지, 출고가에 따라 다양한 상품이 준비돼 있다. 월 이용료는 종전보다 ‘I폰 분실·파손 보험 85’가 1500원, ‘I폰 분실·파손 보험 200’은 800원 저렴해졌다.

안드로이드 폰의 경우는 월 이용료 2400원에 총 85만원까지 보상하는 ‘폰 분실·파손 보험 85’부터 월 5800원에 총 150만원까지 보상하는 ‘폰 분실·파손 보험 150’까지 출고가에 따라 상품이 마련돼 있다. 월 이용료는 종전보다 ‘폰 분실·파손 보험 85’가 900원, ‘폰 분실·파손 보험 150’은 800원 저렴해졌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는 휴대폰을 장기간 사용하는 고객을 위해 보험 가입기간을 기존 30개월에서 36개월로 늘렸다.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은 휴대폰 구입 후 30일 이내 전국 LG유플러스 매장에서 가입이 가능하며 휴대폰 구입 당일에는 고객센터에서도 가입할 수 있다.

정석주 LG유플러스 분실/파손고객케어 팀장은 “5G 스마트폰의 높은 출고가로 인한 고객의 가계통신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저렴해진 보험 상품을 새롭게 내놓았다. 앞으로도 고객들의 가계통신비를 경감시킬 수 있는 혜택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