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8 21:02 (목)
막 내린 '동행야구', 김기태의 KIA는 무엇을 남겼나
막 내린 '동행야구', 김기태의 KIA는 무엇을 남겼나
  • 조승연 기자
  • 승인 2019.05.17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조승연 기자] 프로야구 김기태 KIA 타이거즈 감독이 2019시즌 초반 성적 부진의 책임을 지고 스스로 물러났다. 5년여 동안 이어진 김 감독의 ‘동행야구’가 막을 내린 것이다.

KIA 구단은 16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KT 위즈와 경기를 앞두고 김 감독이 지휘봉을 놓는다고 공식 발표했다. 구단은 김 감독이 최근 성적 부진의 책임을 지고 사임하겠다는 뜻을 15일 구단에 전했고, 구단은 숙고 끝에 16일 김 감독의 사의를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16일 오후 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KT 위즈와 KIA 타이거즈 경기에서 사퇴를 선언한 KIA 김기태 감독이 마지막 경기를 이끌기 위해 더그아웃에 나왔다. [사진=연합뉴스]

2014년 LG 트윈스 감독 시절 자진 사퇴했던 김기태 감독은 이로써 두 번째 팀에서도 중도 퇴진의 아픔을 반복하게 됐다.

2014년 10월 KIA의 8대 감독으로 지휘봉을 잡은 김 감독은 ‘동행’이라는 슬로건을 앞세워 당시 선동열 전 감독 사퇴로 뒤숭숭했던 구단 분위기를 잡고자 애썼다. 선수들과 격의 없이 소통하면서 팀이 하나로 뭉쳐야 할 때는 카리스마를 발휘하기도 했다.

부임 첫 해인 2015년을 7위로 마무리 한 김기태 감독은 이듬해 정규시즌 5위를 차지한 뒤 치른 LG와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명승부를 연출했다. 1패가 곧 탈락인 상황에서 1차전을 잡은 것. 비록 2차전을 내줘 준플레이오프 진출에는 실패했지만 KIA 팬들에게 다음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심어주기에 충분한 퍼포먼스를 보여줬다.

오프시즌 FA(자유계약선수) 최형우를 4년 100억원에 영입하며 대권 도전을 위한 퍼즐을 맞춘 ‘김기태호’는 2017시즌 양현종, 헥터 노에시가 동반 20승을 달성하는 등 투타에서 압도적인 기량을 발휘하며 통합우승을 달성했다. 김 감독의 ‘형님 카리스마’가 빛을 발한 순간이었다.

김 감독이 구단 11번째 한국시리즈 우승을 안기자 KIA는 2017년 말 김 감독과 3년 총액 20억원(계약금 5억원·연봉 5억원)에 재계약하고 김 감독의 역량을 신임했다.

내년까지 임기를 보장받은 김 감독은 그러나 올해 정규리그 초반부터 부진을 거듭하자 결국 스스로 사령탑에서 물러나기로 결정했다. 김 감독의 고별경기에서도 패한 KIA는 6연패 늪에 빠지며 13승 30패 1무(승률 0.302)로 10개 구단 중 최하위에 머물러있다.

김기태 감독이 마지막 홈경기에 나와 더그아웃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찬호, 이창진, 하준영 등 투타에서 걸출한 영건들이 발견되기도 했지만, 김 감독이 믿음을 갖고 기용한 배테랑들이 성적으로 팀을 이끌어주지 못했다. 에이스 양현종은 9경기 1승 7패 평균자책점 5.36에 그치고 있고, 또 다른 우승 멤버인 나지완(타율 0.206), 김주찬(0.224), 이범호(0.263), 최형우(0.277)의 퍼포먼스도 기대치를 한참 밑돌고 있다.

베테랑들의 동반 부진에 일부 KIA 팬들은 “적어도 지난 시즌 중반부터는 세대교체에 대비했어야 했다”며 리빌딩을 늦춘 김 감독을 비판했다. 올 시즌 성적 부진이 겹치자 온·오프라인으로 김 감독의 사퇴 운동이 전개됐고, 결국 김 감독이 스스로 지휘봉을 내려놓게 됐다.

김기태 감독은 올해까지 사령탑으로 지낸 8시즌 동안 통산 448승 458패 8무의 성적을 거뒀다. 2016~2018년 KIA를 3년 연속 포스트시즌으로 이끄는 등 4차례 가을 야구를 경험했다.

김 감독의 뒤를 이어 박흥식 KIA 퓨처스(2군) 감독이 감독대행으로 17일 한화 이글스전부터 지휘봉을 잡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