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6 09:07 (일)
인도적 대북지원은 국제기구 채널로, 800만달러 공여…개성공단 기업인 '8전9기' 방북승인
인도적 대북지원은 국제기구 채널로, 800만달러 공여…개성공단 기업인 '8전9기' 방북승인
  • 김기철 기자
  • 승인 2019.05.17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기철 기자] 정부가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위해 세계식량계획 등 국제기구에 800만달러를 공여하기로 했다. 또 2016년 2월 개성공단 가동 중단 이후 3년여 만에 처음으로 개성에 공장을 두고온 기업인들의 방북을 승인했다.

통일부는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세계식량계획(WFP)과 유니세프의 북한 아동, 임산부 영양지원 및 모자보건 사업 등 국제기구 대북지원 사업에 800만달러 공여를 추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해 나간다”며 “국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면서 구체적인 지원 계획을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이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승인과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인도적 지원사업 800만달러 공여 추진을 발표한 뒤 취재기자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러한 정부 결정은 북한의 식량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대북 인도적 식량지원 문제에 대해 국내 각계의 의견 수렴을 통해 나왔다. 정부는 2017년 북한 주민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위해 국제기구를 통해 남북협력기금에서 800만달러를 지원하기로 결정했지만 국제사회의 제재 움직임 속에 집행이 끝내 무산된 적이 있다.

아울러 통일부는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지난 4월 30일 신청한 자산 점검을 위한 방북을 승인하기로 했다”며 “기업인들의 방북이 조기에 성사되도록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우리 국민의 재산권 보호 차원에서 기업인의 방북을 승인했다”고 설명했다.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방북 신청은 그동안 8차례 거절됐다가 9번째 만에 승인이 이뤄졌다. 정부는 그동안 방북 승인이 개성공단 재개와 유엔 제재 해제로 가는 출발점으로 인식될 수 있다는 미국의 우려 등을 고려해 방북을 불허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