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8 21:02 (목)
무더운 여름 가벼워지는 옷차림... '썸머백' 트렌드 컬러는?
무더운 여름 가벼워지는 옷차림... '썸머백' 트렌드 컬러는?
  • 김혜원 기자
  • 승인 2019.06.0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무더위가 찾아오면서 옷차람이 가벼워지고 있다. 이와 함께 간편한 백 스타일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이에 패션업계에서는 앞다투어 화이트 아이템들을 출시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옷차림에 청량감을 더해주는 화이트 컬러 가방은 어떤 룩에 매치해도 조화로움을 자랑해  '머스트 헤브 아이템(MUST HAVE ITEM)'으로 꼽히고 있다.

[사진=제이에스티나 제공]
[사진=제이에스티나 제공]

버킷백은 복주머니 스타일로 수납이 좋고, 간편하게 착용할 수 있어 데일리 백으로 선호도가 높다. 특히 제이에스티나 루나(LUNA) 버킷백은 양면 소가죽 소재로 가벼운 무게감이 특징이다.  여기에 핸드백 내부에 더해진 화이트와 블루의 깅엄 체크 패턴은 가방 사용 시 살짝 보여지며 앙증맞은 매력을 더해준다. 버킷백은 캐주얼한 스타일링에 매치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여성스러운 원피스에도 잘 어울려 데이트룩으로 적합하다.

[사진=제이에스티나 제공]
[사진=제이에스티나 제공]

제이에스티나 루나(LUNA) 새들백은 와일드한 원 핸들 스트랩이 포인트인 제품으로, 세련되고 트렌디한 무드를 선사하는 것이 특징이다. 평소 엣지있는 패션을 즐기는 여성이나, 포멀한 분위기의 오피스룩을 즐겨 입는 여성이라면 클러치 스타일로 연출하기를 추천한다.

특히 출근을 하지 않는 주말에는 별도로 구성된 롱 스트랩을 활용해 미니 크로스백으로 매치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그날의 룩킹에 따라 시크한 클러치 혹은 귀여운 미니 크로스백으로 전혀 다른 무드 연출이 가능한 가방은 두 개의 가방을 구입한 것 같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사진=제이에스티나 제공]
[사진=제이에스티나 제공]

평소 여성미를 강조한 패션을 즐기는 여성에게 딱 떨어지는 스퀘어 디자인의 클러치나 장지갑을 추천한다. 스퀘어 쉐입과 더불어 고급스러운 가죽과 반짝이는 댄싱스톤 장식이 더해진 제이에스티나 미오엘로(MIOELLO) 특장지갑은 페미닌한 룩킹에 우아하고 분위기를 해준다.

특히 '내 심장의 두근거림을 전하는 보석'이라는 의미를 지닌 '댄싱스톤'은 움직임에 따라 1분에 약 60회 흔들리며 영롱한 반짝임을 선사한다. 특히, 클러치 형태의 특장지갑은 함께 구성된 체인 스트랩을 활용해 미니 크로스백으로 착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