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9 11:50 (금)
'비아이 마약 의혹' 제보 한서희 "YG 양현석 개입이 사건 핵심"...수사 방향 재설정?
'비아이 마약 의혹' 제보 한서희 "YG 양현석 개입이 사건 핵심"...수사 방향 재설정?
  • 강성도 기자
  • 승인 2019.06.14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YG 아이돌 그룹 아이콘 멤버 비아이(김한빈)와 마약 구매 관련 스마트폰 메신저 대화를 나눈 상대가 YG엔터테인먼트 연습생 출신 한서희인 것으로 확인됐다.

한서희는 소셜미디어 글을 통해 비아이가 3년 전 마약 투약 혐의로 수사선상에 올랐지만 경찰과 YG엔터테인먼트의 유착으로 사건이 무마됐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양현석이 이 사건에 직접 개입하며 협박한 부분, 경찰 유착에 집중해주시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진술 번복 종용과 변호사 대리선임 의혹 등을 전면 부인했다. 하지만 비아이의 팀 탈퇴, 승리와 버닝썬 사건 등 YG 소속 연예인을 둘러싼 의혹이 연이어 제기되면서 YG와 양현석 대표의 수사 방해 의혹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마약 투약 혐의에 휘말 그룹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 [사진=연합뉴스]

한서희는 14일 자신의 SNS을 통해 “당황스럽고 무서운 건 사실이지만 마음 잘 먹고 있으니 걱정 안 해도 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제가 그동안 사람들 기분 나쁠 만한 언행을 한 거 맞다. 하지만 이 사건은 제 인성과 별개로 봐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현재 상황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이어 비아이에 대한 제보가 자신의 처벌 수위를 줄이기 위한 호소가 아님을 강조했다. 그는 "이미 2016년 8월 LSD 투약과 대마초 사건, 2016년 10월 탑과 한 대마초 사건이 병합돼서 이미 죗값을 치르는 중"이라며 "저는 판매가 아니라 교부다. 제 돈 주고 그 가격으로 C딜러에게 구매한 다음에 그와 같은 가격을 김한빈(비아이)한테 전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서희는 “(제가) 판매책이라고 하는데 따지고 보면 판매책이 아니다. 금전적으로 이득 본 거 없다. 제대로 된 인터뷰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교부에 대해서 재조사가 이뤄진다면 성실히 조사받을 것이고, 제가 염려하는 부분은 양현석이 이 사건에 직접 개입하며 협박한 부분, 경찰 유착 등이 핵심 포인트인데 그 제보자가 저라는 이유만으로 저한테만 초점이 쏠릴 것이 걱정된다”고 덧붙였다.

한서희가 인스타그램으로 자신의 심경을 고백했다.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이런 가운데 비아이가 3년 전 마약 투약 혐의로 수사선상에 올랐음에도

이런 가운데 비아이가 3년 전 마약 투약 혐의로 수사선상에 올랐음에도 불구하고 경찰과 YG의 유착으로 사건이 무마됐다는 취지의 공익신고가 국민권익위원회에 접수됐다.

공익제보자를 대리해 비실명 공익신고를 한 방정현 변호사는 전날 KBS 1TV '뉴스9' 인터뷰에서 2016년 4월쯤 비아이와 함께 대마를 흡입한 제보자는 경찰 조사에서 비아이와 함께 대마를 흡입한 사실, 시간과 날짜, 장소 등을 모두 진술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현석 YG 대표가 2016년 당시 제보자(한서희)로부터 비아이의 마약 투약 관련 이야기를 들은 뒤 YG 사옥으로 제보자를 불러 휴대전화를 빼앗았으며, ‘너에게 불이익을 주는 건 쉽게 할 수 있다’는 등의 협박을 했다"고 폭로했다.

양현석 YG 대표가 제보자에게 모든 진술을 번복하라며 외압을 가했으며, 이러한 가운데 경찰은 제보자가 진술을 번복했다는 이유만으로 아무런 수사를 하지 않는 등 유착 형태를 보였다는 것이다.

이러한 의혹에 대해 YG 측은 "당시 비아이와 관련된 소문의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A씨를 만났을 뿐 진술을 번복하도록 종용하거나 변호사를 선임해 준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연이은 YG 소속 가수들의 마약 논란으로 YG와 양현석 대표의 수사 개입 및 경찰 유착에 대한 의혹은 점점 커지고 있는 형국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