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5 14:22 (일)
여야, 일본 수출규제에 ‘초당적 방일단’ 파견한다...보복조치 철회촉구 결의안도 합의
여야, 일본 수출규제에 ‘초당적 방일단’ 파견한다...보복조치 철회촉구 결의안도 합의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07.08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여야가 초당적인 국회 방일단을 파견하기로 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의 제안에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이 이를 수락하기로 합의한 것이다.

뉴시스에 따르면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8일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의장-교섭단체 대표 회동' 중에 나와 기자들에게 "문희상 의장은 날로 심각해지는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 초당적인 국회 방일단을 파견했으면 좋겠다고 3당 원내대표에게 제안했다"며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이견 없이 이달 중 이를 보내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의 여야 방일단 제안에 여야 3당 원내대표가 모두 합의했다.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문 의장,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이어 "일본의 수출규제 관련 보복조치 철회를 촉구하는 국회 차원의 결의안을 18·19일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며 "아울러 문 의장 주재로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을 매주 월요일에 정례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3당 원내대표 문 의장과의 회동 이후 기자들을 만나 일본의 수출규제에 여야가 초당적인 협력으로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나경원·오신환 원내대표와 함께 기자들 앞에서 "오늘 저희 3당 원내대표가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 긴급하게 국회 차원에서 초당적 외교를 전개하기로 합의했다"며 "가급적 빠른 시기에 방일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오전에 공개 발언으로 제안한 결의문 채택과 관련해 이인영·나경원 원내대표가 동의해주셨다"며 "일본의 수출 통상 보복조치와 관련 각당의 결의안을 준비하고 그것을 종합해 회기 중에 국회 차원의 결의문을 채택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일본의 통상보복 조치에 대해 초당적으로 우리의 결의를 모아 결의문을 채택하기로 한 것에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회뿐 아니라 정부와 청와대도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청와대 경제의 트윈타워인 김상조 정책실장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전날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과 만나 대책을 논의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지난 6일 사태 해결을 위해 부처 장관을 만나 정부대응 태세를 점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