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2 17:52 (목)
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피소
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피소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07.16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미국에서 돌아오지 않고 있는 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이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뉴시스에 따르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15일 김준기 전 회장 가사도우미였던 A씨가 지난해 1월 김 전 회장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6년부터 1년여간 경기 남양주 별장에서 김 전 회장의 가사도우미로 일할 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고소장을 제출했다.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 [사진=동부그룹/뉴시스]

JTBC '뉴스룸'은 이날 A씨가 직접 녹음했다는 당시 녹취록을 공개하면서 김 전 회장의 성폭행 의혹이 불거졌다. 김 전 회장 측은 성관계는 있었지만 서로 합의된 관계였고, 합의금을 받은 A씨가 돈을 더 요구하기 위한 의도로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A씨는 자신이 해고를 당했고, 이 때 생활비로 2200만원을 받은 것뿐이라며 반박했다.

이번 사건을 접수한 경찰은 피해자 조사는 마쳤으나, 피고소인 조사는 진행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소 당시는 이미 2017년 7월 치료를 위해 김 전 회장이 이미 미국으로 떠난 뒤였기 때문이다. 김 전 회장은 비서 추행 의혹이 불거진 2017년 9월 동부그룹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