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3 11:28 (수)
정부, ‘청년 신직업’ 키워 희망사다리 튼튼하게...청년전용창업 융자도 300억 늘린다
정부, ‘청년 신직업’ 키워 희망사다리 튼튼하게...청년전용창업 융자도 300억 늘린다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07.17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정부가 청년 창업을 지원하기 위해 융자자금 추가 공급과 신규 청년창업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 또 신규직업인 전문성 강화를 위해 자격제를 신설하고 중소기업 근무환경 개선을 지원한다.

정부는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열어 이러한 내용의 '청년 희망사다리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반려동물 훈련 전문가, 암환우 뷰티관리사 등이 정부가 청년층을 대상으로 창출하기로 한 신(新)직업들이다. 이러한 신직업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신직업 메이킹 랩'을 설립하기로 했다

정부는 청년 창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청년전용창업 융자를 오는 2020년 1300억원에서 1600억원으로 300억원 추가 공급하기로 했다. 또 창업 3년 이내 청년기업의 행정업무 부담을 덜기 위해 기업지원서비스 바우처 공급처를 기존 1만5000개에서 1만8000개로 늘린다.

정부의 청년 취업 육성 복안이 담긴 청년 희망사다리 강화 방안. [그래픽=연합뉴스]

내년 모태펀드 추가 출자를 통해 1000억원 규모의 신규 청년창업펀드도 조성한다. 외식 창업 희망하는 청년이 임차료 부담 없이 실전 경험을 키울 수 있는 '청년키움식당'을 확대하고, 20개월짜리 스마트팜 청년 취·창업 보육 프로그램도 도입한다.

또한 청년 채용 의지는 있으나 투자여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에 최소한의 근무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화장실과 샤워실 개·보수를 지원하는 '중소기업 클린업 프로그램'을 시범 실시한다.

일하기 좋은 기업으로 정부 등의 인증을 받은 기업이 청년을 신규 채용하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합산해 최대 4000만원 한도로 지원한다. 근무환경이 우수한 스마트공장을 구축한 기업에 '청년 현장경험'(1인당 월 60만원)을 3개월간 지원해 채용 기회를 늘리도록 할 방침이다.

취업을 앞둔 청년들의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 기회도 보장한다. 기업에 취직한 고졸자가 대학 진학 때 등록금 전액을 지원하는 '선취업 후장학금' 제도의 혜택을 확대한다.

올해 2학기부터 재직 요건을 3년에서 2년으로 줄인다. 현재는 중소·중견기업 취업자만 가능하지만, 올해 2학기부터는 대기업 취업자도 혜택 대상이 된다. 다만 대기업 취업자는 등록금 절반만 대준다.

중소·중견기업 취업 희망 대학생에게 등록금 전액과 취업준비금 200만원을 지원하는 '중소기업 취업연계 장학금'도 수혜 대상을 넓힌다. 진로탐색 활동을 스스로 설계하는 대학생에게는 학점을 부여하는 '대학 진로체험학점인정제'도 도입한다.

홍남기 부총리는 "최근 청년고용률이 2007년 이후 최고를 기록하는 등 고용이 일부 개선됐지만 취업준비생이 70만명에 이르는 등 체감 고용 여건이 어려운 점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