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5 14:22 (일)
홍영표 ‘결자해지’, 정개특위원장으로 재등판..."선거법이야말로 여야 합의가 바람직"
홍영표 ‘결자해지’, 정개특위원장으로 재등판..."선거법이야말로 여야 합의가 바람직"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07.1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위원장을 제1,2당이 맡기로 한 원내교섭단체 3당 합의에 따라 더불어민주당 전 원내대표인 홍영표 의원이 정개특위 위원장으로 선출됐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우리 당은 정개특위를 맡아 책임 있게 운영하겠다"며 "정개특위 위원장은 홍 전 원내대표를 추천한다"고 밝혔다. 원내 제2당인 자유한국당은 합의에 따라 우선 선택권이 주어진 제1당인 민주당이 정개특위를 택함에 따라 사개특위를 담당하게 됐다.

이 원내대표는 "(홍 전 원내대표는) 정치개혁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고,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과정에서 여야 4당 공조의 분명한 의지를 결자해지의 자세로 실권을 갖고 협상에 임할 최적임자"라며 "어제 저녁 최종적으로 홍 전 원내대표와 만나 결론을 냈다"고 설명했다.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 위원장을 맡게된 더불어민주당 전 원내대표 홍영표 의원.  [사진=연합뉴스]

홍영표 의원은 정개특위 위원장 내정 직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정개특위 위원장으로서 여야가 합의할 수 있는 선거법을 만들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며 "선거법이야말로 여야 합의로 처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이어 "선거법 개정에 대한 당위성과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기존 패스트트랙 지정을 통해 제출된 선거법 개정안을 놓고 실질적이고 본격적인 여야 협상이 시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음달 말까지 선거법을 처리해야 한다는 정의당의 주장에 대해서는 "선거법은 시한의 문제가 있어 무작정 (논의를) 연장할 수 없다"며 "8월 말이라고 시한을 정하지는 않겠지만, 자유한국당이나 다른 당들이 선거법 개정의 의지를 갖고 협상에 임해줬으면 좋겠다"고 주문했다.

민주당은 지난 4일 어느 특위를 맡을지 정하기 위한 의원총회를 열었지만 원내 지도부에 일임하는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본래 지난 주초에는 확정지을 것으로 알려졌지만 국회 상황 등으로 인해 2주 만에 결정하게 됐다.

앞서 교섭단체 3당의 협의로 심상정 의원이 맡고 있던 정개특위 위원장 자리를 빼앗긴 정의당은 민주당을 향해 유감의 뜻을 밝혔고, 한국당을 제외한 야3당 대표는 지난 2일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당이 정개특위 위원장을 맡아 선거제도 개혁을 완수해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