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09:14 (토)
文대통령 "日 무역보복은 승자 없는 게임...자유무역으로 큰 혜택, 일본 이율배반적"
文대통령 "日 무역보복은 승자 없는 게임...자유무역으로 큰 혜택, 일본 이율배반적"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08.08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경제보복 행위에 대해 "양국 경제와 양국 국민 모두에게 이롭지 않다"고 비판했다. 또한 일본에 대해 자유무역 질서의 혜택을 가장 많이 본 나라라고 규정하며 일본의 태도가 "매우 이율배반적"이라고 지적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청와대에서 일본 수출규제 사태와 관련한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긴급 주재한 국민경제자문회의 전체회의에서 "일본이 이 사태를 어디까지 끌고 갈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하지만 지금까지 한 조치만으로도 양국 경제와 양국 국민 모두에게 이롭지 않다"고 밝혔다.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인 국민경제자문회의는 경제 방향을 거시적인 관점에서 점검하는 회의체로,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이번이 세 번째 전체회의다. 통상적으로 매년 연말에 열려온 회의가 현 시점에서 개최됐다는 점을 고려할 때 문 대통령이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매우 엄중한 인식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긴급 주재한 국민경제자문회의 전체회의를 소집한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일본이 일방적인 무역 보복 조치로 얻는 이익이 무엇인지 모르겠다"며 "설령 이익이 있다 해도 일시적인 것에 지나지 않는다. 결국은 일본 자신을 포함한 모두가 피해자가 되는 승자 없는 게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결국 일본은 국제사회에서 신뢰를 잃게 될 것이며, 일본의 기업들도 수요처를 잃는 피해를 보게 될 것"이라며 "자유무역 질서와 국제분업 구조의 신뢰를 무너뜨리는 조치로써 전 세계도 우려를 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을 향해 "부당한 수출규제 조치를 하루속히 철회하라"고 촉구한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가 엄중한 시기여서 의미가 더욱 특별하다"며 "여러분의 지혜가 어느 때 보다 절실한 상황"이라고 역설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아울러 "우리는 이번 사태를 통해 냉정하게 우리 경제를 돌아보고 우리 경제의 체질과 산업생태계를 개선해 새롭게 도약하는 계기로 만들어내야 한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