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09:14 (토)
文대통령 “준엄하고 품위 있게 독립운동...역사 성찰하며 휘둘리지 않는 나라로”
文대통령 “준엄하고 품위 있게 독립운동...역사 성찰하며 휘둘리지 않는 나라로”
  • 강성도 기자
  • 승인 2019.08.13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을 이틀 앞두고 독립유공자 및 유공자 후손 등을 청와대로 초청한 자리에서 "우리는 사람과 사람, 민족과 민족, 나라와 나라 사이의 공존·상생·평화·번영이라는 인류 보편의 가치를 잊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일본을 향한 비판 메시지는 거의 담지 않았지만 역사를 성찰하는 힘으로 난관을 이겨내 남에게 휘둘리지 않는 나라를 만들 수 있다는 확신을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독립유공자와 유공자 후손을 청와대로 초청해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라는 주제로 오찬을 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오찬에는 생존 애국지사 9명과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하는 해외 독립유공자 후손 등 160여명이 초대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독립유공자와 유공자 후손을 청와대로 초청해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라는 주제로 오찬을 진행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독립유공자와 유공자 후손을 청와대로 초청해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라는 주제로 오찬을 진행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100년 전 독립운동의 길에 나선 우리 선조들은 '일본이 잘못된 길에서 빠져나와 동양에 대한 책임을 다하게 하는 일'이라고 선언했다. 아주 준엄하면서도 품위 있는 자세였다고 생각한다"며 "이제 우리는 당당한 경제력을 갖춘 나라가 됐고, 성숙한 민주주의를 실현한 나라로 동북아에 평화·번영의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가고 있다"고 독립유공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74년 전 우리는 광복을 맞아 새로운 나라를 꿈꿨다. 과거에 머물지 않고 미래를 향해 쉬지 않고 달렸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를 두고 "양국이 함께해온 우호·협력의 노력에 비춰 참으로 실망스럽고 안타까운 일"이라며 "정부는 우리 기업과 국민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해가며 외교적 해결을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에게 역사를 성찰하는 힘이 있는 한 오늘의 어려움은 우리가 남에게 휘둘리지 않는 나라로 발전해가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한반도 평화를 통해 광복을 완성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100년 전, 선조들의 뜻과 이상은 아직 완전히 실현되지 못했다"며 "독립유공자 어르신들 생전에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꼭 보여드리고 싶다. 항상 건강하시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