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09:14 (토)
여야, ‘조국 청문대전’ 예열..."색깔론 그만" vs "자격 없다"
여야, ‘조국 청문대전’ 예열..."색깔론 그만" vs "자격 없다"
  • 강성도 기자
  • 승인 2019.08.13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을 놓고 첨예하게 여야 대립이 고조되고 있다. 한국당을 중심으로 한 보수 야권이 조국 후보자의 자격 미달을 근거로 지명 철회를 요구하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색깔론 공세로 강력 비판하며 '조국 지키기'에 나섰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향한 자유한국당의 공세에 대해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공안 조서를 작성하는 자리가 아니다"며 "공안검사식의 이분법적 시각에서 벗어나라"고 말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을 놓고 첨예하게 여야 대립이 고조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을 놓고 첨예하게 여야 대립이 고조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특히 민주당은 조국 후보자가 과거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활동을 두고 장관직에 적절치 않다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발언을 겨냥해 ‘시대착오적 구태정치’를 멈추라고 촉구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황교안 대표에게 충고하는데, 용공 조작이 통하는 80년대가 아니다"라며 "정치적 목적을 위해 국가공권력 피해자를 빨갱이로 낙인찍고 공격하는 시대착오적 구태정치를 퇴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날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조국 후보자가 과거 사노맹 관련 사건으로 실형을 선고받은 것을 두고 "국가 전복을 꿈꿨던 사람"이라며 "문재인 정부 개각은 한마디로 국민에 대한 도전"이라고 규정했다.

한국당이 조국 후보자에 대해 청와대 민정수석 재직 당시 인사검증 실패 논란, 서울대 복직·휴직을 둘러싼 폴리페서 논란, 소셜미디어(SNS) 활동 등을 법무부 장관 부적절 사유로 제기하고 있어 청문회에서도 이런 내용에 초점을 맞춰 집중공세를 펼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한국당 일각에선 야당의 반대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되지 않더라도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가능성이 있다며 청문회를 보이콧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어 청문회 자체가 순탄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여야의 ‘조국 대전’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청문회 핵심타깃'으로 부상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 사무실이 꾸려진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하면서 사노맹 활동 이력, 자녀의 특수목적고 진학 논란 등과 관련해 "국민의 대표 앞에서 말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