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17:51 (목)
일부 '후쿠시마산 가공식품'서 방사능 검출...높아지는 수입 규제 목소리
일부 '후쿠시마산 가공식품'서 방사능 검출...높아지는 수입 규제 목소리
  • 강성도 기자
  • 승인 2019.08.20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원전사고가 난 일본 후쿠시마 등지에서 들여온 가공식품 일부에서 방사능이 검출됐다. 일본산 농수산물과 달리 일본 후쿠시마산 가공식품은 특별한 규제 없이 수입이 이뤄지고 있어 안전한 먹거리를 위해 보다 강화된 규제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광수 민주평화당 의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2014년부터 지난 6월까지 ‘수산물 수입 금지 일본 8개현 가공식품 수입 현황’을 분석한 결과, 2만9985t(1만6075건)이 수입됐다고 19일 밝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광수 민주평화당 의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2014년부터 지난 6월까지 ‘수산물 수입 금지 일본 8개현 가공식품 수입 현황’을 분석한 결과, 2만9985t(1만6075건)이 수입됐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광수 민주평화당 의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2014년부터 지난 6월까지 ‘수산물 수입 금지 일본 8개현 가공식품 수입 현황’을 분석한 결과, 2만9985t(1만6075건)이 수입됐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현재 후쿠시마 등 8개 현의 수산물은 수입을 금지했지만 가공식품은 계속 수입이 이뤄지고 있다. 연도별로 보면 2014년 3803t(2472건), 2015년 4316t(2810건), 2016년 4708t(2848건), 2017년 6561t(333건), 2018년 7259t(3365건)으로 많은 우려에도 수입은 오히려 해마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2014년 10t(11건), 2015년 0.1t(6건), 2016년 1t(6건), 2017년 0.3t(4건), 2018년 0.4t(6건), 2019년 6월 5t(2건) 등에서 방사능이 검출됐다.

김광수 의원은 “지난 3월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규제조치에 대해 세계무역기구(WTO)가 위생 및 식물위생(SPS)협정에 합치한다고 최종 판정해 수입금지를 지속할 수 있게 됐다”며 “그러나 가공식품에 대해서는 수입금지 조치가 이뤄지지 않아 국민들의 먹거리 안전에 심각한 위해를 끼치고 있다”고 수입규제 등 관련 조치를 촉구했다.

앞서 정부는 2013년 9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유출로 정확한 상황 예측이 어렵고 국민 불안이 가중되면서 후쿠시마 등 8개현(후쿠시마, 도치기, 이와테, 미야기, 이바라키, 지바, 군마, 아오모리)의 모든 수산물의 수입을 금지하는 임시특별조치를 취했다.

이와 관련해 식약처는 검역 때 정밀 검사를 해 국내에 유통되는 가공식품의 안전에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지만 보다 정밀한 검사를 촉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아울러 농수산물뿐 아니라 가공식품까지 수입 금지를 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