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7 18:20 (화)
美, 지소미아 종료 문제 두고 日에도 첫 ‘실망’ 표명..."우리에겐 공동의 적 있다"
美, 지소미아 종료 문제 두고 日에도 첫 ‘실망’ 표명..."우리에겐 공동의 적 있다"
  • 강성도 기자
  • 승인 2019.08.29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미국 국방 수장인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상황과 관련해 일본에도 처음으로 실망감을 공개 표명했다. 에스퍼 장관의 이번 발언은 지소미아 종료 결정이 미국 안보이익에 영향을 끼치는 만큼 한일 양측에 지속적으로 지소미아 종료 결정 재고를 촉구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발 연합뉴스에 따르면 에스퍼 장관은 28일(현지시간) 미 국방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지소미아 종료 결정이 군사적 운용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한일) 양측이 이에 관여된 데 대해 매우 실망했고, 여전히 실망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미국 국방 수장인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상황과 관련해 일본에도 처음으로 실망감을 공개 표명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도쿄와 서울에서 담당자들을 만났을 때 이를 표현했고 양측 간에 잘 해결할 것을 권고하고 촉구했다"며 "한일 양측에 '우리에게는 북한과 중국이라는 공동의 적이 있고 우리가 함께 협력할 때 더욱 강해진다는 것'을 강조했기 때문에 한일 양측이 이 문제를 잘 해결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조셉 던포드 합참의장 또한 "지소미아 종료에 실망하고 있다"면서 "이것은 한일관계의 후퇴"라고 지적했다. 다만, 지소미아 종료가 군사작전에 영향을 주느냐는 질문에 "현재로서는 군사작전에 어떤 영향도 주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미국은 앞서 한국에 대해서 지소미아 종료와 관련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및 국방·국무부 논평을 통해 실망과 우려를 공개적으로 표명했다. 일본을 겨냥한 경고 메시지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한일 양국 갈등에 직접 개입을 꺼려왔지만 미국 국방 수장의 이러한 발언은 지소미아 유지가 미국의 국익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적극적으로 국면관리를 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