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1 12:34 (월)
엔씨소프트, 하반기 야심작 '리니지2M' 공개...PC·모바일 동시 호환
엔씨소프트, 하반기 야심작 '리니지2M' 공개...PC·모바일 동시 호환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09.05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엔씨소프트가 하반기 기대작인 모바일 MMORPG '리니지2M'을 공개했다.

엔씨소프트는 5일 강남구 더라움에서 연 신작발표회에서 리니지2M을 처음 공개했다. 리니지2M은 2003년 출시한 PC MMORPG '리니지2'를 모바일 버전으로 옮긴 게임이다.

4K 해상도의 완전 3D 그래픽과 끊김 없이 진행되는 '심리스 로딩', 1만명 이상 대규모 전투, 실제 세계 같은 충돌처리 등을 장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높은 그래픽 수준에도 출시된 지 3년 이내 스마트폰이면 무리 없이 즐길 수 있도록 설계했다.

'리니지2M' 발표회에 참석한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사진=업다운 뉴스 주현희 기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현존하는 최고의 기술을 모아서 모바일 게임의 한계를 넘어보자는 차원에서 리니지2M 개발을 시작했다"며 "앞으로 몇 년 동안은 기술적으로 따라올 수 없는 게임을 만들어보고자 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 가지 의미에서 이전에 없었던 가장 거대한 세상을 직접 느낄 수 있는 게임"이라며 "모든 이가 전작 '리니지M'을' 따라올 때 우리 개발진은 리니지2M으로 한발 앞선 미래를 위한 준비를 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리니지2M은 올해 4분기 중에 정식 출시된다. 이날부터 공식 홈페이지와 구글플레이, 애플 앱스토어에서 사전 예약을 받는다.

리니지2M 개발을 총괄한 이성구 프로듀서는 "좋은 게임을 만들고 출시해 성과를 내고 싶은 건 다 같은 마음"이라면서도 "매출 1위 달성 같은 생각은 아직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 시장에서 리니지2가 거둔 성과는 너무나 잘 알고 있다"며 "리니지2M의 일본 시장 도전을 위해 현지화 등 많은 준비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에 출시된 리니지2M은 모바일 기기뿐 아니라 PC에서도 플레이할 수 있게 만들었다. 엔씨가 개발한 게임 플랫폼 '퍼플'을 통해 이뤄진다. 리니지2M 출시와 동시에 서비스 개시 예정인 퍼플은 기기 제약 없이 게임을 할 수 있도록 고안됐다. 밖에서 스마트폰으로 즐기던 게임을 집에서 PC로 계속 이어갈 수 있다. 게임 연동 채팅과 실시간 방송 기능 등도 갖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