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6 10:40 (월)
LG전자, 3분기 영업이익 7811억원…스마트폰 적자 줄었나
LG전자, 3분기 영업이익 7811억원…스마트폰 적자 줄었나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9.10.07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LG전자가 올해 3분기 약 8000억원의 흑자를 기록했다. 증권업계에서 예상한 평균을 훨씬 윗돌아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로 평가됐다.

LG전자는 2019년 3분기에 연결기준 매출 15조6990억원에 영업이익 7811억원을 올렸다고 7일 공시했다.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LG 트윈타워. [사진=연합뉴스]

매출은 역대 3분기 기준으로 최고치였던 지난해 같은 기간(15조4270억원)보다 1.8% 증가하면서 또다시 신기록을 세웠으며, 직전 분기(15조6292억원)보다도 0.4% 늘었다.

영업이익은 1년 전(7488억원)보다 4.3% 증가했고, 전 분기(6523억원)에 비해서는 19.7%나 늘었다. 3분기 기준으로 2009년(8510억원) 이후 역대 두 번째로 많은 수치다.

특히 이번 영업이익은 증권업계에서 예상한 전망치 평균(6055억원)을 크게 웃돌면서 어닝 서프라이즈로 평가됐다.

업계에서는 올해 3분기 실적 호조 요인 중 하나로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모바일커뮤니케이션(MC) 본부의 적자가 큰 폭으로 줄어든 게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MC 본부는 2015년 2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17분기 연속 적자다. 올해 1분기에는 매출액 1조6133억원, 영업손실 3130억원을 기록했다.

이번에 LG전자가 발표한 실적은 잠정실적이며,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에 의거한 예상치다. 연결기준 순이익 및 사업본부별 실적은 이달 말 예정된 실적설명회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