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18:59 (수)
北유엔대사, ‘SLBM 발사' 대응 안보리 소집에 강력 반발…美배후설로도 '경고'
北유엔대사, ‘SLBM 발사' 대응 안보리 소집에 강력 반발…美배후설로도 '경고'
  • 강성도 기자
  • 승인 2019.10.08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와 관련해 유럽 국가들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 소집을 요구한 가운데 북한이 미국을 그 배후로 지목하며 강력 반발했다. 유엔 주재 북한대사는 영국, 프랑스, 독일 등의 안보리 소집 요구는 "위험스러운 시도"라면서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뉴욕발 연합뉴스와 로이터통신, 미 영상전문매체 APTN 등에 따르면 김성 유엔 주재 북한대사는 7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SLBM 발사와 관련해 "그들 국가는 우리의 자위적 조치를 안보리에서 이슈로 삼으려는 위험스러운 시도를 우리가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충분히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와 관련해 유럽 국가들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 소집을 요구한 가운데 북한이 미국을 그 배후로 지목하며 강력 반발했다. [사진=연합뉴스]

영국과 프랑스, 독일이 북한의 SLBM 발사에 대응해 안보리 회의 소집을 요구한 것을 강력 비판한 김 대사는 이번 회의 소집의 배후에 미국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과 그 추종자들은 안보리에서 우리의 자위적 조치를 이슈로 제기한다면 그것은 주권을 수호하려는 우리의 욕구를 더욱 자극할 것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이 주권 수호를 위해 어떤 조치를 취할 것이냐는 질문엔 "지켜보라"고 답했다. 다만 김 대사는 북한의 조치가 "또 다른 미사일의 발사를 의미하진 않는다"고 덧붙였다.

지난 5일 스웨덴에서 열린 북미간 비핵화·관계개선 실무협상이 결렬된 뒤 냉각기에 접어든 시점에서 미국을 직접적으로 자극하는 추가 미사일 도발에는 선을 그음으로써 대화의 판을 깨지는 않겠다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여전히 북미 협상 동력이 꺼지지 않은 상태에서 유엔 안보리가 자신들을 자극하지 말라는 일종의 경고 메시지를 발신한 것으로 읽힌다.

앞서 유엔 안보리는 지난 2일 북한의 SLBM 발사가 유엔 제재 위반에 해당하는 지를 따지기 위한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안보리 회의는 현지시간 8일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회의를 소집한 영국 등은 북한의 SLBM 발사가 안보리 제재 결의를 위반한다며 이를 규탄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안보리 회의 개최 소식이 전해지면서 회의 소집 요구에서 빠진 미국과 그동안 북한에 대한 추가 결의안 채택에 거부권을 행사해 왔던 중국, 러시아의 스탠스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