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18:59 (수)
철도노조, 11일부터 사흘간 ‘경고성 파업’ 예고...정부 '비상수송대책'은?
철도노조, 11일부터 사흘간 ‘경고성 파업’ 예고...정부 '비상수송대책'은?
  • 최민기 기자
  • 승인 2019.10.08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7일부터 준법 투쟁에 돌입한 전국철도노동조합이 11일부터 ‘경고성 파업’에 돌입한다고 예고했다. 이에 따라 국토부와 국방부 등 관계기관은 비상수송대책본부를 가동하고, 광역전철과 KTX 등에 대체인력을 투입키로 했다.

철도노조는 철도하나로국민운동본부 등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8일 서울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1일 오전 9시 경고 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철도 노조의 준법투쟁으로 인한 열차지연. [사진=연합뉴스]

노조의 요구사항은 크게 4가지로 총인건비 정상화, 노동시간 단축과 철도안전을 위해 2020년 1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한 4조 2교대 근무형태 도입을 위한 안전인력충원, 생명안전업무 정규직화와 자회사 처우개선 등 노사전문가협의체 합의 이행을 요구하고 있다.

이와 함께 철도 공공성 강화를 위한 철도 통합, 특히 올해 안 KTX-SRT 고속철도 통합을 촉구하기도 했다.

노조는 "지난해 철도 노사는 주 52시간제, 철도 안전과 공공성 강화,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가이드라인 등 문재인 정부의 노동 및 철도정책과 새로운 노사관계 수립을 위해 '임금 정상화' '4조2교대로 근무체계 개편', '안전인력 충원' 등을 합의했다"며 "철도노조가 투쟁에 나선 것은 코레일과 정부가 이 합의조차 이행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국토교통부는 파업 기간 열차 종류별 예상 운행률은 평상시 대비, 광역전철의 경우 88.1%, 고속열차는 81.1%(KTX 72.4%·SRT 정상 운행) 수준으로 보고 있다. 새마을·무궁화호 등 일반 열차는 60%, 화물열차는 36.8% 수준에서 운행될 것으로 예상했다. 철도노조가 파업에 들어가면 다수의 열차가 감축 운행될 수밖에 없어 이용객 불편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코레일 직원과 군 인력 등 동원 가능한 대체 인력을 출퇴근 광역전철, KTX 등에 우선 투입해 열차 운행 횟수를 최대한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고속버스·시외버스 등 대체 교통수단도 최대한 활용하고, 화물열차는 수출입 물품, 산업 필수품 등 긴급 화물 위주로 수송할 계획이다.

앞서 철도 노사는 지난 5월 2019년 임금·단체교섭 시작 이후 4차례의 본교섭과 8차례의 실무교섭을 진행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에 노조는 지난 8월 21일 교섭 결렬을 선언하고, 지난달 4∼6일 진행한 조합원 총회(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73.4% 찬성률로 쟁의행위를 결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