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9 18:14 (화)
윤석열, 접대 의혹 부인 "그렇게 대충 살지 않았다"…검찰개혁 책임론과 삼류소설론
윤석열, 접대 의혹 부인 "그렇게 대충 살지 않았다"…검찰개혁 책임론과 삼류소설론
  • 최민기 기자
  • 승인 2019.10.11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건설업자 윤중천 씨 별장 접대 의혹 보도에 대해 "그렇게 대충 살지 않았다"며 불쾌감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에 따르면 윤석열 총장은 11일 한겨레21 보도 이후 대검 간부들에게 "건설업자 별장에 놀러 갈 정도로 대충 살지 않았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윤중천 씨 별장이 있는 원주에 20여년 전 다른 일로 한 차례 찾았을 뿐, 그 이후 원주 자체에 가본 적도 없다는 취지로 설명했다는 것이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주변에 대한 수사 이후 처음으로 검찰개혁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윤중천 씨에게 접대를 받았드는 의혹 보도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사진=연합뉴스]

또한 법무부 과거사위원회 권고 관련 검찰 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도 이날 입장문을 통해 "윤씨가 윤 총장을 안다고 볼 아무 자료가 없었다"고 보도내용을 반박했다. 수사단은 "2013년 검·경 수사기록인 윤씨 전화번호부, 명함, 다이어리 등 객관적 자료에 윤 총장 이름이 전혀 등장하지 않았다"며 "기타 윤씨가 윤 총장을 안다고 볼 아무 자료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정치권에서도 윤 총장의 의혹보도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여당은 보도에 대해 확인해봐야 한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야권에서는 윤 총장을 흔들고 있다며 반응을 보였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이날 터진 윤석열 검찰총장의 접대 의혹 보도에 대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가지고 있던 어떤 자료에도 윤석열이라는 이름과 음성, 동영상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사실은 밝혀져야 하지만 개혁을 훼방해서는 안 된다"며 "조국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총장은 공동 운명체로 문재인 대통령의 검찰개혁을 성공시킬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오늘 아침 한 언론의 단독기사를 읽고 참담함을 느꼈다"며 "윤석열 총장을 검찰개혁에 저항하는 적폐로 몰고 가더니, 정작 검찰개혁에 대해 오히려 더 적극적으로 안을 내놓자 겨우 들고 나온 게 ‘성접대’ ‘윤중천’이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참 치사하고 궁색하고 통속적인 ‘3류 소설’ 같다"고 질타한 뒤 "윤석열 총장 인사검증을 담당했던 조국 전 민정수석이 답해야 한다"며 "이 정도 검증도 못했는지 말이다"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