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1 17:31 (화)
'대마 밀반입' CJ 장남, 집행유예로 석방…"전과 없고 깊이 반성"
'대마 밀반입' CJ 장남, 집행유예로 석방…"전과 없고 깊이 반성"
  • 최민기 기자
  • 승인 2019.10.24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해외에서 변종 대마를 흡연하고 국내로 밀반입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 선호 씨가 1심에서 집행유예로 석방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인천지법 형사12부(송현경 부장판사)는 24일 선고 공판에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된 이씨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또 이씨에게 2만7000원 추징을 명령했지만 보호관찰이나 약물치료 강의 수강을 명령하지는 않았다.

해외에서 변종 대마를 흡연하고 국내로 밀반입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 선호 씨가 1심에서 집행유예로 석방됐다. [사진=연합뉴스] 

재판부는 "대마를 포함한 마약류는 환각성과 중독성이 심해 사회 전반에 끼치는 해악이 매우 크다"며 "피고인 범행의 법정형은 무기징역이나 5년 이상의 징역형으로 중한 범죄"라고 설명했다.

다만 "피고인에게 다른 범죄 전력이 없고 들여온 대마는 모두 압수돼 사용되거나 유통되지 않았다"며 "잘못을 뉘우치고 있는 점 등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어 "피고인은 자신의 어려움을 건강하게 풀 수 있는 누구보다 좋은 환경을 가진 것으로 보인다"며 "다시는 범행을 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앞서 검찰은 결심 공판에서 이씨에게 징역 5년을 구형했다. 이씨는 지난달 1일 오전 4시 55분께 미국발 여객기를 타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면서 변종 마약인 대마 오일 카트리지와 캔디·젤리형 대마 180여개를 밀반입한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