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0 18:09 (수)
손학규, 지명직 최고위원에 김관영 임명…"재정비 후 새 체제로"
손학규, 지명직 최고위원에 김관영 임명…"재정비 후 새 체제로"
  • 최민기 기자
  • 승인 2019.11.04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손학규 대표가 지명직 최고위원으로 김관영 전 원내대표를 임명했다.

손학규 대표는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조직을 제대로 정비해서 새로운 당의 체제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지명직 최고위원으로 김관영 전 원내대표를 임명했다.[사진=연합뉴스]

손 대표는 "문희상 국회의장이 '내 임기의 상반기 국회 운영은 김관영 (당시) 원내대표 없이는 못 했다'고 할 정도로 타협과 협상의 달인"이라며 "이번에는 정치협상회의의 실무대표단으로 나서서 잘 이끌 것으로 생각한다"고 김 최고위원을 치켜세웠다. 김 최고위원은 여러 차례 최고위원직을 고사했지만, 손 대표의 설득으로 마음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손 대표는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원내대표도 했으니까 후선에 있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당이 지금 워낙 어렵기도 하고 새로운 길로 나가야하는 만큼 김 최고위원의 참신성과 포용력이 절실히 요구된다고 설득했다"고 설명했다.

손 대표는 "그동안 최고위가 '싸움판'이 돼서 참석을 하지 않던 주승용 최고위원도 앞으로는 회의에 참석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직무정지된 하태경 최고위원과 직위해제된 이준석 최고위원은 어차피 나올 수가 없는 상황이라 재적(인원)에서 제외된다"며 "의결정족수가 충족된다"고 말했다.

총 9명으로 구성된 바른미래당 최고위는 그간 비당권파 최고위원들의 회의 보이콧, 문병호 전 최고위원의 탈당 등으로 의결정족수(5명)를 채우지 못해 파행을 겪었지만, 김 최고위원 임명과 주 최고위원의 복귀로 멈춰있던 최고위가 재가동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