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3 17:55 (수)
'조별리그 2연승' 김경문호, 쿠바 꺾으면 자력으로 슈퍼라운드행
'조별리그 2연승' 김경문호, 쿠바 꺾으면 자력으로 슈퍼라운드행
  • 조승연 기자
  • 승인 2019.11.08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조승연 기자] 한국 야구 국가대표팀이 2연승을 달리며 슈퍼라운드 진출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김경문 감독이 지휘하는 대표팀은 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벌어진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C조 리그 2차전서 에이스 김광현의 호투와 김재환의 결승 적시타에 힘입어 3-1로 이겼다.

김재환이 캐나다전에서 2타점 적시타를 친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날 1차전에서 호주를 5-0으로 완파했던 한국은 이로써 조별리그 2연승을 질주, C조 1위에 자리했다.

아직 슈퍼라운드 진출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

한국은 8일 오후 7시에 열리는 쿠바와의 조별리그 최종전(3차전)을 승리하면 C조 1위로 슈퍼라운드에 오르게 된다.

그에 앞서 낮 12시에 치러지는 캐나다-호주전에서 호주가 승리하면 두 팀이 나란히 1승 2패가 돼 한국은 쿠바전 결과와 상관없이 슈퍼라운드 진출을 확정짓는다.

만약 최종전에서 캐나다가 호주를 잡고 한국이 쿠바에 패한다면 경우의 수를 따져야 한다. 한국과 쿠바, 캐나다가 2승 1패 동률이 되는데, 이때 동률팀끼리 TQB를 따진다. ‘득점/공격이닝- 실점/수비이닝’으로 계산하는데, 축구의 골득실과 비슷한 개념이다. 캐나다가 호주를 꺾는다는 가정 하에, 한국이 쿠바에 크게 패한다면 한국은 3위까지 내려갈 수도 있다. 이는 곧 탈락을 의미한다.

총 12개국이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아메리카대륙 1위 팀과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1위 팀은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한다.

한국은 6개 나라가 격돌하는 슈퍼라운드에 진출해 호주, B조의 대만보다 나은 성적을 거두면 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거머쥔다.

호주는 슈퍼라운드 진출 가능성이 희박해진 데 반해 대만은 일찌감치 슈퍼라운드 진출을 확정지었다.

한국 선발투수 김광현은 이날 6이닝을 1피안타 7탈삼진 2볼넷 무실점으로 캐나다 타선을 꽁꽁 틀어막았다. 전날 호주전 양현종에 이어 KBO리그 에이스다운 면모를 보였다.

결승타는 6회에 터졌다. 양 팀이 0-0으로 맞선 6회초 한국은 2사 만루에서 김재환이 상대 두 번째 투수 크리스토퍼 르루의 높은 코스로 들어온 공을 통타, 2타점 적시타로 연결했다.

한국은 8회말 등판한 함덕주가 상대에게 1점을 내줬지만 곧바로 맞이한 공격에서 귀중한 한 점을 뽑아냈다. 9회초 김현수의 2루타, 허경민의 좌전 안타로 1사 2, 3루 찬스를 잡은 한국은 후속 박건우가 삼진으로 물러나 아쉬움을 삼켰지만, 박민우가 우전 안타를 때려 1타점을 올렸다.

8회 1사부터 마운드에 오른 한국 조상우는 9회말을 깔끔하게 틀어막고 승리를 지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