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20:48 (금)
트럼프 "김정은 곧 보자"는데...北, ‘적대정책 선결론’ 압박 응수
트럼프 "김정은 곧 보자"는데...北, ‘적대정책 선결론’ 압박 응수
  • 강성도 기자
  • 승인 2019.11.19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 연합공중훈련을 전격 연기하면서 북한에 행동을 촉구했지만 북한은 ‘적대정책 철회’ 선결론으로 압박 수위를 높였다. 김영철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은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기 전에는 비핵화 협상에 대하여 꿈도 꾸지 말아야 한다"는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선중앙통신은 19일 김영철 위원장이 담화를 통해 "미국이 말끝마다 비핵화 협상에 대하여 운운하고 있는데 조선반도 핵문제의 근원인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이 완전하고도 되돌릴 수 없게 철회되기 전에는 그에 대해 논의할 여지도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영철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은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기 전에는 비핵화 협상에 대하여 꿈도 꾸지 말아야 한다"는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비핵화 협상의 틀거리 내에서 조미관계 개선과 평화체제 수립을 위한 문제들을 함께 토의하는 것이 아니라 조미 사이에 신뢰 구축이 선행되고 우리의 안전과 발전을 저해하는 온갖 위협들이 깨끗이 제거된 다음에야 비핵화 문제를 논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북한은 연합공중훈련 연기에 관한 미국의 결정이 큰 의미가 없다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가 미국에 요구하는 것은 남조선과의 합동군사연습에서 빠지든가 아니면 연습 자체를 완전히 중지하라는 것"이라며 ""합동군사연습이 연기된다고 하여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이 보장되는 것이 아니며 문제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에 도움이 되는 것도 아니다"고 말했다.

이번 담화는 한미 군 당국의 연합공중훈련 연기 결정 발표 이후 나온 북측의 첫 반응이다. 북한은 '선(先) 적대정책 철회 후(後)비핵화 협상'이란 새로운 북핵 협상 순서를 제안함과 동시에 탄핵 위기를 북핵 협상으로 돌파하려는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우크라이나 스캔들 탄핵 조사로 트럼프 대통령의 내년 대선 가도에 빨간 불이 들어온 만큼 '북미관계 회복'이란 눈에 보이는 성과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17일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나는 당신(김 위원장)이 있어야 할 곳에 데려다 줄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다. 당신은 빨리 행동해 협상을 끝내야 한다. 곧 보자!"는 메시지를 전달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