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4 15:13 (월)
백원우 "김기현 첩보이첩, 단순 행정처리"...황운하 "악의적인 여론전, 당장 검찰수사 받겠다"
백원우 "김기현 첩보이첩, 단순 행정처리"...황운하 "악의적인 여론전, 당장 검찰수사 받겠다"
  • 최민기 기자
  • 승인 2019.11.28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지난해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비리 의혹 첩보 보고서를 당시 청와대에서 민정비서관으로 근무하던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에게 전달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백 부원장이 "비서관실 간 업무분장에 의한 단순한 행정적 처리"라고 밝혔다.

백원우 부원장은 28일 더불어민주당을 통해 '오해와 추측이 난무하고 있어 이를 바로 잡고자 한다'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이번 사안은 조국 당시 민정수석에게 보고될 사안조차 아니다"라며 "비서관실 간 업무분장에 의한 단순한 행정적 처리일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없는 의혹을 만들어 논란을 벌일 것이 아니라, 경찰이 청와대로부터 이첩받은 문건의 원본을 공개하면 된다"며 "우리는 관련 제보를 단순 이첩한 이후 그 사건의 처리와 관련한 후속조치에 대해 전달받거나 보고받은 바조차 없다"고 주장했다.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비리 의혹 첩보 보고서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에게 전달했다는 보도에 "비서관실 간 업무분장에 의한 단순한 행정적 처리"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백 부원장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는 각종 첩보 및 우편 등으로 접수되는 수많은 제보가 집중된다"며 "각종 첩보와 민원은 민정수석 실 내 업무분장에 따라 시스템대로 사안에 따라 분류해 각 비서관실로 전달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반 공무원 관련 비리 제보라면 당연히 반부패비서관실로 전달되었을 것이고, 확인이 필요한 첩보나 제보는 일선 수사 기관에 이첩해 수사하도록 하는 것이 통례"라며 "수십년 넘게 이뤄져 온 민정수석실의 고유기능"이라고 부연했다.

이와 함께 검찰의 '정치적 의도'가 의심된다는 주장도 폈다. 백 부원장은 "최초 첩보 이첩과정과 최초 수사가 정치적인 것이 아니라, 오랫동안 어떤 수사나 조사도 하지 않았던 사안을 지금 이 시점에 꺼내들고 엉뚱한 사람들을 겨냥하는 것이 정치적인 의도가 아닌지 의심이 들 뿐"이라고 지적했다.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을 받고 있는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은 이같은 언론보도와 관련해 "악의적인 여론전이 전개되고 있다"며 "당장이라도 검찰수사를 받을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황운하 청장은 지난 27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통상적인 업무절차를 왜곡해보려고 가짜뉴스까지 등장했다"며 "유언비어를 날조·유포하는 세력이 있다는 의구심이 든다"고 주장했다.

황 청장은 "프레임을 설정하고 그 방향으로 몰아가는 수사 또는 언론 보도는 청산돼야 할 구태"라면서 "불신과 혐오를 키우는 악성 여론몰이를 자제해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어 "모두 냉정을 되찾고 차분히 검찰수사를 지켜보면 좋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