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9 09:00 (일)
‘비주류 5선’ 심재철, 한국당 새 원내대표…당선 일성은 ‘대여 강경투쟁’
‘비주류 5선’ 심재철, 한국당 새 원내대표…당선 일성은 ‘대여 강경투쟁’
  • 최민기 기자
  • 승인 2019.12.09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후임자로 5선의 심재철 의원이 선출됐다. 이와 함께 신임 정책위의장에는 3선의 김재원 의원이 뽑혔다.

강경 성향의 두 후보자가 제1야당의 새 원내 지도부로 선출되면서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법) 등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에 오른 법안으로 대치를 이어가는 여야의 대립이 더욱 깊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심재철 의원은 9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원내대표·정책위의장 선거 결선투표에서 총 106표 가운데 가장 많은 52표를 받아 차기 원내대표로 선출됐다. 1차 투표에서 심재철·김재원 조는 39표를 받았으나 과반을 득표하지 못해 2차 투표까지 가는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심재철 의원(왼쪽)과 정책위의장으로 당선된 김재원 의원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결선투표에서 심재철·김재원 후보는 강석호·이장우, 김선동·김종석 후보와의 표차를 각각 2배 가까이 따돌리고 당선됐다. 강석호·이장우 조와 김선동·김종석 조는 결선투표에서도 똑같이 27표씩을 나눠 가졌다.

범친박계로 평가받는 심재철 의원은 당내 비주류지만 5선의 정치 경력과 대여 강경 투쟁에 선봉에 서있다. 친박 핵심인 김재원 의원은 뛰어난 전략가라는 평가를 받는다. 당내 강경파로 평가받는 두 사람이 원내 지도부로 선출되면서 대여 투쟁의 강도도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심 신임 원내대표는 당선 직후 인사말에서 "우리 당이 잘 싸우고 이 난국들을 잘 헤쳐나가기 위한 여러분들의 미래에 대한 고심과 결단들이 이렇게 모였다"며 "앞으로도 겸허하게 당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당장 공수처법, 선거법, 예산안을 놓고 오후에 협상에 들어갈 것 같다"며 "여당 원내대표, 그리고 국회의장에게 찾아가 오늘 당장 예산을 추진하려는 것을 스톱하라, '4+1'은 안된다, 다시 협의하자고 요구하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여당과 군소 야당의 협의체인 이른바 '4+1'과의 협상에 대한 실마리는 남겨놨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심 원내대표는 선거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당장 낮 12시에 국회의장께서 (소집한) 3당 원내대표 약속이 잡혀있는데. 우선 그것부터 좀 하겠다"고 말했다.

심재철 신임 원내대표는 1980년대 대학생 민주화 운동을 주도한 경력을 지닌 5선 의원이다. 광주 출신인 심 신임 원내대표는 한때 친이(친이명박)계로 불렸지만, 향후 범친박계로 분류돼 비주류지만 당내 핵심인사와 꾸준히 소통을 이어갔다는 평가를 받았다.

심 원내대표는 2000년 16대 총선을 시작으로 경기도 안양에서 내리 5선을 했다. 김무성(6선) 의원을 제외한 당내 최다선 의원으로 20대 국회 상반기 국회부의장을 지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