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19 09:31 (수)
타임 '올해의 인물'에 대한 트럼프의 집착?...16세 툰베리에 "아주 웃긴다" 막말
타임 '올해의 인물'에 대한 트럼프의 집착?...16세 툰베리에 "아주 웃긴다" 막말
  • 강성도 기자
  • 승인 2019.12.13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타임지가 '올해의 인물'로 선정한 스웨덴의 16세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를 향해 막말을 쏟아냈다. 일각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타임이 선정한 올해의 인물을 두고 예민한 반응을 보인다는 의견이 나왔다.

워싱턴발 연합뉴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그레타 툰베리가 타임 올해의 인물에 선정된 것을 두고 "아주 웃긴다"면서 "그레타는 자신의 분노조절 문제에 애써야 한다. 그러고 나서 친구랑 좋은 옛날 영화를 보러 가라"고 썼다. 이어 "진정해라 그레타, 진정해!"라고 덧붙였다.

노골적인 공격을 당한 툰베리는 자신의 트위터 자기소개를 "자신의 분노조절 문제에 애쓰는 10대 청소년. 현재 진정하고 친구와 좋은 옛날 영화를 보고 있음"으로 바꿔 독설에 재치있게 응수했다.

타임 '올해의 인물'에 선정된 툰베리. [사진=AFP/연합뉴스]

기후변화를 부정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툰베리를 비판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9월 유엔총회에서 툰베리가 자신을 노려보는 사진이 화제가 되자 "행복한 어린 소녀"라며 조롱하기도 했다.

일각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타임이 선정한 올해의 인물을 두고 예민한 반응을 보인다고 지적했다.

2012년 자신이 후보에서 빠지자 트럼프 대통령은 타임을 향해 "더이상 타임을 신뢰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2015년에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타임의 올해의 인물에 선정되자 메르켈 총리가 독일을 망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에 CNN방송은 "부동산 개발업자였던 트럼프가 유명 잡지에 사진이 실리는 것을 성공 신호로 보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