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3 14:38 (수)
'효자모델' 팰리세이드, '5만대 클럽' 진입…9대 중 3대가 SUV, 올해도 인기 지속?
'효자모델' 팰리세이드, '5만대 클럽' 진입…9대 중 3대가 SUV, 올해도 인기 지속?
  • 강한결 기자
  • 승인 2020.01.06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지난해 1월 첫 출시된 현대자동차의 효자 모델 팰리세이드가 '5만대 판매고'를 넘어섰다. 이 가운데 2019년 5만대 이상의 판매고를 올린 상용차를 제외한 9종의 차량 가운데 펠리세이드를 포함한 3종이 SUV였다. 올해 역시 제네시스 GV80 등 기대를 모으는 신차 출시가 예정된 상황에서 지난해부터 이어진 SUV의 인기가 2020년에도 지속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6일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해 1월 출시된 팰리세이드는 국내에서 5만2299대 팔렸다. 월평균 4358대 팔린 셈으로, 역대 대형 SUV 차종 중 최고 성적표다. 

지난해 국내서 5만대 이상 판매된 차량은 총 11종으로 모두 현대·기아차 모델이다. 3위와 7위를 기록한 현대 포터와 기아 봉고 등의 상용차를 제외하면 9종이다. 현대차에서 가장 많이 팔린 그랜저(10만3349대), 쏘나타(10만3대)와 싼타페(8만6198대), 아반떼(6만2104대)가 팰리세이드와 함께 5만대 클럽에 들었다. 기아차는 밴형 차량(CDV) 카니발(6만3706대), K7(5만5839대), 쏘렌토(5만2325대), 모닝(5만364대)이 이름을 올렸다.

현대자동차 대형 SUV 펠리세이드. [사진=연합뉴스]

비록 '5만대 클럽'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4만7640대의 판매고를 기록한 르노삼성차의 더 뉴 QM6, 출시 6개월만에 누적판매 수 3만2001대를 기록한 셀토스도 SUV의 인기를 이끌었다.

이러한 흐름 속에 SUV의 인기가 올해에도 계속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새해를 맞아 완성차 업계가  다양한 SUV 모델이 출격을 준비하고 있기 때문이다.

먼저 현대차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연초부터 첫 번째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인 GV80을 출시할 예정이다. 2017년 미국 뉴욕에서 콘셉트카로 첫선을 보인 이후 2년 반 만에 베일을 벗는 GV80는 대형 SUV로, 디젤 3.0, 가솔린 3.5 터보, 가솔린 2.5 터보 등 고출력 엔진이 탑재됐다. GV80에 이은 제네시스의 두 번째 SUV 모델 GV70도 하반기 시장에 나온다.

현대차의 투싼도 4세대 풀체인지 모델을 출시할 예정이다. 투싼은 지난해 전 세계 시장에서 67만2141대의 판매고를 올리며 현대차 중 최다 판매 차종에 올랐다. 현대차는 글로벌 시장에서 인기 있는 투싼의 판매량을 이어가기 위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기아차의 대표 SUV 쏘렌토 신차도 상반기에 고객 맞이에 나선다. 2015년 출시 후 6년 만에 나오는 4세대 완전변경 모델로, 디자인이 크게 개선되고 2.5ℓ 가솔린 터보엔진과 하이브리드 모델이 추가되는 등 선택지도 다양해진다.

르노삼성차는 1분기에 쿠페 스타일 SUV인 XM3를 선보인다. 부산공장에서 조립돼 3월 출시될 XM3는 세단과 SUV의 장점을 결합한 쿠페형 모델로 지난해 서울모터쇼에 공개된 후 세련된 디자인으로 호평받았다. 소형 SUV인 QM3 완전변경 모델도 출시를 앞두고 있다.

이와 함께 한국GM도 1분기에 준중형 SUV인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를 내놓으며 SUV 시장 경쟁에 가세한다. 트레일블레이저는 한국GM이 한국 정부와 산업은행과 함께 2018년 발표한 미래계획의 일환으로, 내수 판매와 수출을 위해 한국에서 생산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