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3 15:14 (수)
이리언스, 대만 울레미테크니컬에 1100억원 규모 '3D 웨이퍼 태양광 모듈' 공급
이리언스, 대만 울레미테크니컬에 1100억원 규모 '3D 웨이퍼 태양광 모듈' 공급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0.01.09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토종 기술 벤처 이리언스가 대만 중견 태양광·반도체기업과 3D 웨이퍼 태양광 모듈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이리언스(대표 김성현)는 최근 대만 태양광·반도체 전문기업 울레미테크니컬 본사에서 김성현 이리언스 대표와 Nicole Chou 울레미테크니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3년간 9464만 달러(1100억원) 규모의 3D 웨이퍼 태양광 모듈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리언스 마크. [사진=이리언스 제공]

이리언스가 공급하는 '3D 웨이퍼 태양광 모듈'은 반사된 태양광을 재흡수 해 태양광 광전효율을 최대 27%까지 개선시킨 초정밀 '3D 태양광 웨이퍼 셀'이 핵심부품으로, 셀 표면에 일정한 간격의 굴곡면이 있어 태양 위치와 상관없이 빛을 흡수할 수 있고 굴곡진 셀에 반사된 빛까지 재흡수가 가능해 발전량을 획기적으로 높인 혁신형 모듈이다.

'이리언스 3D 태양광 웨이퍼 셀'은 세계적 권위의 반도체 소재 분석기관인 독일 ISC콘스탄츠연구소에서 검증한 결과, 수광면적이 최대 50% 향상됐고, 태양광 효율도 세계 최고수준인 22~27%를 기록해 전 세계 태양광업계가 주목한 최첨단 부품이다. 기존 태양광 모듈은 14~20% 효율로, 태양광 효율을 1%를 개선하려면 수조원의 연구개발비가 투입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리언스는 울레미테크니컬과 지난해 9월 포괄적 제품도입계약을 체결한 후, 혹독한 성능테스트 및 사전설치를 통해 4개월간 제품 성능을 검증한 결과, '3D 웨이퍼 태양광 모듈'의 뛰어난 성능을 인정해 최근 제품공급을 위한 본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대만 정부는 2025년까지 태양광 20GW, 신재생에너지 27GW까지 확대하기 위해 ‘태양광발전 촉진 2개년 계획’, ‘태양광 FIT 지원’ 등 대형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며, 대만 태양광산업 국제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대만 태양광 3사 합병’에 정부기관이 27억8000만 대만달러(1012억원)를 직접 투자하는 등 전폭적인 지원을 퍼붓고 있다.

이리언스는 필리핀 뉴클락시티에 이어 대만 태양광 시장 진출에 성공함에 따라,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의 숨은 진주로 주목받는 동남아시아 스마트시티 시장과 27조원 규모의 세계 태양광부품 시장으로 수출라인을 확대해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선도하는 글로벌 혁신기업으로 성장한다는 전략이다.

이리언스는 대한민국이 지난해 이산화탄소 배출량 세계 7위, '기후변화대응지수 2020' 보고서에서 세계 61위 중 58위로 최하위권 평가를 받은 점에 주목하고 이리언스 '웨이퍼 셀'과 '에너지저장장치(ESS)'가 태양광 및 신재생에너지 확산을 주도해 석탄 소비량을 획기적으로 줄이고 재생에너지 사용량을 확대하는 선도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성현 이리언스 대표는 "이번 수출계약은 울레미테크니컬사로부터 '이리언스 3D 웨이퍼 태양광 모듈'이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혁신제품임을 인정받은 쾌거로 평가된다"며 "세계 최고 경쟁력을 갖춘 3D 태양광 웨이퍼 셀 모듈과 태양광 ESS 후속 제품을 집중 개발해, 신재생에너지 시장을 리드하는 글로벌 선도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