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2 09:17 (목)
우한 교민 1진 368명 귀국, 즉각 '격리수용'...첫 2차 감염 이어 우한 입국자는 7번째 확진
우한 교민 1진 368명 귀국, 즉각 '격리수용'...첫 2차 감염 이어 우한 입국자는 7번째 확진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0.01.31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진원지로 알려진 중국 우한시와 인근 지역에 고립돼 있던 우리 교민 1진이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추가 검역을 받은 교민 중 증상이 나타나지 않은 사람은 임시 숙소인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과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으로 나눠 2주간 격리 수용된다.

우한 교민 귀국 전후로 국내에서는 첫 2차 감염자가 나온 데 이어 우한에서 입국한 한국인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는 7명까지 늘어났다.

외교부와 연합뉴스에 따르면 중국 후베이성 우한과 인근 지역 체류 한국인 368명을 태운 정부 전세기가 31일 오전 8시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사진=연합뉴스]

외교부와 연합뉴스에 따르면 중국 후베이성 우한과 인근 지역 체류 한국인 368명을 태운 정부 전세기가 31일 오전 8시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 등 정부 신속대응팀 20여명도 함께 탑승한 전세기는 우한 톈허공항을 이륙한 지 2시간 만에 김포에 안착했다.

앞서 톈허공항에서 중국 당국의 1·2차 체온 측정과 우리 당국의 검역을 거친 교민 중 무증상자만 귀국길에 올랐다. 현재 우한에는 이번 1차 전세기에 탑승하지 못한 교민 350명이 대기하고 있다.

외교부는 "현지에 체류 중인 (나머지) 국민의 귀국을 위한 추가 임시 항공편이 조속히 운항할 수 있도록 중국 측과 적극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탑승객은 별도의 공항 게이트에서 추가 검역을 거쳐 무증사자는 임시 숙소인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과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으로 나눠 2주간 격리 수용된다.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으로 즉시 이송된다.

우한 교민들의 임시 숙소로 결정된 지역의 주민들의 반발이 거센 가운데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30일 진천혁신도시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열린 지역 주민과의 간담회에 참석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30일 진천혁신도시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열린 지역 주민과의 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진영 장관은 "우한 교민을 격리 수용 시설을 물색하다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진천 공무원인재개발원을 택했다"며 "1인 1실을 써야 하는 상황이라 최소한 2개 시설이 필요했고 200명 이상 수용할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한 교민 722명을 전세기로 귀국 시켜 이렇게 나눠 격리 수용할 계획이다. 교민 수용은 당연히 해야 하고 2주 정도면 해결된다"며 "걱정하는 부분을 확실하게 해결하고 안전 위험 요소를 철저히 차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러한 가운데 기존 감염자와 접촉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걸린 국내 첫 2차 감염 사례가 나왔다. 질병관리본부는 6번째 확진자가 세 번째 확진자와 접촉했으며 현재 서울대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56세 남성인 6번째 환자는 지난 27일 확진됐던 3번째 감염자와 서울 강남의 한 식당에서 식사를 함께한 일상접촉자로 확인됐다. 능동감시자로만 분류됐다가 30일 오후 바이러스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즉시 확진자가 격리된 병원에 대응팀을 보내 그간의 동선과 밀접 접촉자를 파악했다.

우한 교민들이 귀국한 날 7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했는데 지난 23일 우한에서 칭다오를 거쳐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28세 한국인 남성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 발표에 따르면 이 남성은 29일부터 37.7℃ 수준의 발열과 기침, 가래 등의 증상이 뚜렷해져 보건소로 신고했는데.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된 뒤 검사 결과 30일 저녁 확진돼 서울의료원에 격리됐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는 지난 20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이날까지 7명으로 늘어났는데 첫번째 환자를 빼곤 우리 국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