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4 08:47 (토)
LG전자, MWC 2020 참가 취소…"고객·직원 안전 최우선"
LG전자, MWC 2020 참가 취소…"고객·직원 안전 최우선"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0.02.05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LG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라 이달 24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 2020’ 참가를 취소했다.

LG전자는 5일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함에 따라 고객과 임직원의 안전을 우선시해 MWC 2020 전시 참가를 취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MWC 2019' LG전자 부스에서 'V50 씽큐'를 살펴보는 관람객. [사진=LG전자 제공/연합뉴스]

MWC에 참가하는 국내 기업 중에서 참가 취소를 결정한 것은 LG전자가 처음이다.

회사 측은 “글로벌 전시회의 경우 전년도 전시가 끝나는 시점에 전시장 사용료 등에 대한 협의가 마무리된다. 숙소, 항공 등도 계약돼 있어 취소했을 때 비용 부담이 있지만, 고객과 임직원의 안전을 고려해 결정했다”고 말했다.

과거 MWC 규모에 비춰볼 때 올해에도 MWC에는 관람객이 10만명 이상이 몰리고, 이 중에서 중국인 관람객이 3만~4만명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MWC 행사 특성상 참가자들이 직접 기기를 만지고 체험하는 과정에서 감염 위험성이 크다는 문제가 제기돼왔다.

당초 MWC에서 새 스마트폰인 ‘V60 씽큐’와 ‘G9 씽큐’를 발표할 예정이었던 LG전자는 이 역시 뒤로 미루기로 했다.

LG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동향을 살펴 안전 여부를 판단해 추후 신제품 공개행사를 가질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다음달 출시 국가별로 개별 공개 행사를 개최할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는 전시 참가 취소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이동통신사와 사전에 약속했던 미팅은 별도로 진행할 예정이다.

주최 측인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는 현재까지는 MWC를 예정대로 진행한다는 입장이기 때문에 다른 기업 역시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이번 MWC에 국내 기업 중에는 LG전자 외에 삼성전자, SK텔레콤, 기아자동차 등이 부스를 마련할 예정이다.